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새차소개

기사공유

르노삼성, 가격 경쟁력 높인 ‘SM6 프라임’ 출시..달라진 점은?

르노삼성, 가격 경쟁력 높인 ‘SM6 프라임’ 출시..달라진 점은?Renault Samsung
등록 2018-10-04 09:54   읽음 4,367
[사진] 르노삼성 SM6 프라임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대표 도미닉 시뇨라)는 프리미엄 중형세단 SM6에 새로운 파워트레인을 적용하고 인기 사양과 강력한 가격경쟁력까지 더한 ‘SM6 프라임(SM6 Prime)’을 4일 출시하고 이날부터 사전계약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고객 선호도가 높은 선택사양만 선별적으로 구성하고, 무엇보다 2268만~2498만 원(개소세 인하 적용가격)의 합리적인 가격을 내세워 ‘최고의 선택을 위한 새로운 기준’으로서 완벽한 밸런스를 갖춘 것이 특징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사진] 르노삼성 SM6 프라임


SM6 프라임은 무단변속기 제조사 자트코(JATCO)사의 7단 수동모드를 지원하는 최신 무단변속기(CVT) ‘X-tronic’을 적용했다. 해외 세단들의 무단변속기 적용 트렌드에 맞춰 국내 소비자 취향에 걸맞게 부드럽고 안정적인 주행 성능을 최적화 시켰다.

SM6 프라임에 적용한 2.0 가솔린 CVTC II 엔진은 기존 SM6 LPe 모델을 통해 충분히 검증 받은 2.0 CVTC II 엔진의 가솔린 버전으로 최고출력 140마력, 최대토크 19.7kg∙m의 성능을 낸다. 복합 공인 연비는 11.4km/ℓ 이다.

[사진] 르노삼성 SM6 프라임


SM6 프라임은 모든 트림의 앞 유리에 열 차단 기능을 추가한 차음 윈드쉴드 글래스를 기본 적용해 정숙성을 강화했으며, 더욱 섬세하고 안정적인 주행을 돕는 R-EPS 방식의 프리미엄 스티어링 시스템도 빠짐없이 탑재됐다.

이와 함께 SM6 프라임은 가격대비 다양한 편의 사양을 기본 적용해 상품성을 높였다. 주력인 SE 트림의 경우 운전석 파워 시트를 비롯해 뒷좌석 열선시트,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 크루즈 컨트롤 및 스피드 리미터, 하이패스 기능을 담은 전자식 룸미러, 좌우 독립 풀오토 에어컨, 레인 센싱 와이퍼, 매직트렁크, 열선 스티어링 휠 등을 기본 적용한다.

[사진] 르노삼성 SM6 프라임


여기에 SM6 프라임의 선택 옵션 또한 고객 선호도 높은 합리적 가격대의 아이템으로 구성했다. 상위 트림에 적용하는 ▲7인치 컬러 TFT 클러스터(계기판), ▲LED 라이팅 패키지(LED 퓨어 비전 헤드램프,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LED 전방 안개등), ▲강인하고 입체적인 디자인의 18인치 투톤 알로이휠 등 최적화된 옵션을 엄선, 적용해 고객들의 선택 폭을 넓혔다.

SM6 프라임은 PE와 SE 등 두 가지 트림으로 출시되며, 판매 가격은 부가세를 포함해 ▲PE 트림 2268만 원 ▲SE 트림 2498만 원(개소세 인하 포함)이다. 특히 SE 트림의 경우 3가지 선택 옵션을 모두 고르더라도 2617만 원(개소세 인하 포함)의 합리적 가격에 구입이 가능하다.


[사진] 르노삼성 SM6 프라임


김태준 르노삼성준 영업본부장은 “SM6 프라임은 세단에 최적화한 파워트레인과 고객선호도 높은 알짜배기 옵션, 그리고 2000만 원대 중반의 가격 경쟁력을 앞세운 중형세단”이라며”라며 “품격과 주행품질을 위해 세단을 고집하는 고객들에게 최고의 선택을 위한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르노삼성 SM6 프라임


ysha@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벤츠, 디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공개..디젤차 지속가능성 ‘눈길’
  • 대우차 르망으로 팔렸던 ‘카데트’, 1250마력 짜리 튜닝카 화제
  • 한국보다 유럽에서 더 인정받는 현대차 고성능 모델
  • 기아차, 2019년형 모하비 출시..가격은 4138만~4805만원
  • 현대차, 레드닷어워드 ‘올해의 브랜드’ 영예..디자인 경쟁력 입증
  • [자동차와 비행기 ③] 항공 산업에 몸담았던 자동차 회사들
  • 질 비달 푸조 디자인 총괄, “자율주행차..미래지향적일 필요는 없다”
  • [박경수 칼럼] 파업 절차 돌입하는 한국GM 노조..또 파업하나?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