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모터쇼
목록

기사공유

기아차, 파리모터쇼서 ‘신형 프로씨드’ 공개..내년 유럽서 판매

기아차, 파리모터쇼서 ‘신형 프로씨드’ 공개..내년 유럽서 판매Kia
등록 2018-10-02 17:54   읽음 1,268
[사진] 기아차 신형 프로씨드 (2018 파리모터쇼)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기아차가 ‘신형 프로씨드’를 공개했다.

기아자동차는 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포르트 드 베르사이유 전시장에서 개막한 ‘2018 파리국제모터쇼(Mondial de L’automobile Paris)에서 ‘신형 프로씨드(ProCeed)’와 전기차 니로 EV 등 16대의 차량을 선보였다.

■ 스포티한 디자인에 공간 활용성 겸비한 ‘신형 프로씨드’

신형 프로씨드(ProCeed)는 매력적인 디자인과 우수한 공간 활용성을 겸비한 슈팅 브레이크 타입의 모델로, 씨드(Ceed) 라인업 모델이 지닌 스포티함을 좀 더 과감한 디자인으로 표현했다.

신형 프로씨드는 전장 4605mm, 전폭 1800mm, 전고 1422mm, 휠베이스 2650mm로 씨드 5도어 및 스포츠왜건 모델보다 차체가 더욱 낮고 길며, 독특한 형태의 후면부가 마치 쿠페 같은 느낌을 부여한다.

전면부에는 다른 씨드 라인업 모델처럼 기존보다 커진 타이거 노즈 그릴 및 차체에 낮게 위치한 에어 인테이크 그릴 등이, 후면부에는 신규 디자인의 와이드 리어 범퍼 등이 적용돼 민첩하고 역동적인 느낌을 부여했다.

실내는 수평형 레이아웃을 적용해 슬림하면서도 매끄러운 느낌을 연출했으며, 곳곳에 우수한 재질의 소프트 터치 마감 소재를 적용해 고급스러움을 살렸다.

이와 함께 대시보드 가운데 윗부분에는 플로팅 타입의 터치스크린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내비게이션을, 아랫부분에는 오디오, 공조 제어 등을 위한 버튼을 배치했으며, 센터콘솔은 운전석 쪽으로 살짝 기울여 운전자가 보다 편리하게 조작을 할 수 있게 했다.

신형 프로씨드는 ▲1.0리터 T-GDI 엔진 ▲1.4리터 T-GDI 엔진 ▲1.6리터 T-GDI 엔진 등 3종의 가솔린 엔진과 1.6리터 디젤 엔진을 갖췄다.

신형 프로씨드는 차량이 차로 가운데 부분을 유지하며 주행하도록 돕는 ‘차로 유지 보조(LFA, Lane Following Assist)’ 기능을 적용했으며, 이 밖에도 ▲운전자 주의 경고(DAW) ▲후방 교차 추돌 경고(RCCW)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등의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을 대거 갖춰 주행 시 안전 및 편의성을 높였다.

이 밖에도 스마트키를 가지고 일정 시간 테일게이트 주변에 머물면 자동으로 열리는 ‘스마트 파워 테일게이트’를 비롯해, ▲히티드 윈드실드 ▲히티드 시트 ▲1열 통풍시트 ▲무선 충전 시스템 등 다양한 편의사양도 적용했다.

유럽 전략형 모델인 신형 프로씨드는 내년 1분기 중 유럽 전역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 차별화 된 디자인 요소 강조한 ‘신형 씨드 GT’

[사진] 기아차 신형 프로씨드 (2018 파리모터쇼)


기아차는 신형 프로씨드와 함께 신형 씨드 GT(Ceed GT)도 공개됐다.

씨드 GT는 씨드(Ceed)의 고성능 버전으로, 차별화 된 디자인 요소를 적용하고 1.6리터 T-GDI 엔진을 탑재해 운전의 재미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과감한 비례가 눈에 띄는 씨드 GT는 전면부, 후면부에 각각 신규 디자인의 범퍼를 적용하고 외관 곳곳에는 레드 컬러로 포인트를 주어 한층 스포티한 느낌을 강조했다.

실내는 신형 프로씨드와 마찬가지로 수평형 레이아웃을 적용해 슬림하면서도 매끄러운 느낌을 연출했으며, 곳곳에 우수한 재질의 소프트 터치 마감 소재를 적용해 고급스러움을 살렸다.

특히 지붕을 따라 흐르는 블랙 컬러의 라인과 D컷 스티어링 휠, 알루미늄 재질의 페달 등 씨드 GT만의 특징적인 요소들이 적용됐다.


씨드 GT는 2019년 1분기 중 유럽 시장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 SUV의 실용성 갖춘 순수전기차 ‘니로 EV’

기아차의 첫 번째 순수 전기차인 니로 EV가 유럽에서 최초로 공개됐다.

니로 EV는 최고출력 150kW(204마력), 최대토크 395N∙m(40.3kgf•m)의 우수한 동력성능을 확보했으며, 1회 완전충전 주행가능거리는 ▲64kWh 배터리 기준으로 485km ▲39.2kWh 배터리 탑재 모델은 312km를 주행할 수 있다. (유럽 측정 기준)

▲전장 4375mm ▲전폭 1805mm ▲전고 1560mm ▲축거 2700mm의 니로 EV는 기존 니로의 역동적이고 당당한 디자인을 바탕으로 ‘클린 & 하이테크’의 감각을 담아내 차별화된 외관을 완성했다.

폐쇄형 전면 라디에이터 그릴은 기하학적 무늬를 사용해 깔끔하면서도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담아냈고 범퍼 하단부의 인테이크 그릴과 안개등, 후면 범퍼 부위의 가니쉬에는 친환경을 상징하는 블루 컬러를 적용해 전기차 모델만의 독특한 느낌을 살렸다.

실내에는 ▲7인치 TFT LCD 전기차 전용 클러스터 ▲다이얼식 SBW(Shift By Wire: 전자식 변속장치) ▲센터콘솔 무드 램프 ▲도어트림 가니쉬 ▲에어 벤트 등을 적용해 편의성을 높였다.

기아차는 올해 말 유럽 시장에서 판매될 예정인 니로 EV의 출시로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에 이르는 완전한 니로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ysha@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전기차 충전소, 구글맵 통해 검색 가능..그 특징은?
  • [자동차와 비행기 ⑤] 항공 기술..자동차 산업에 ‘착륙’
  • [브랜드 히스토리] ‘기술의 닛산’ 브랜드 밸류 높인..알티마
  • 금호타이어, 핑크박스 지원사업 참여..저소득층 여성 지원
  • 질 비달 푸조 디자인 총괄, “자율주행차..미래지향적일 필요는 없다”
  • 벤츠, 디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공개..디젤차 지속가능성 ‘눈길’
  • 중형 상용차 르노 ‘마스터’ 출시..현대차 스타렉스와 경쟁
  • 르노 마스터, 영업 9일 만에 계약 250대 돌파..“현대기아차 독점 깨겠다”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