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새차소개
목록

기사공유

페라리 ′아이코나′ 첫 모델, 몬자 SP1·SP2..카로체리아의 부활

페라리 ′아이코나′ 첫 모델, 몬자 SP1·SP2..카로체리아의 부활Ferrari
등록 2018-09-20 15:45   읽음 2,201
[사진] 페라리 몬자(Monza) SP1


[데일리카 김지원 기자] 공도주행 외길인 일반 운전자들이 F1을 경험할 수 있을까?

세계적인 수퍼카 브랜드 페라리가 이 꿈을 이뤄준다. 바로 '아이코나(Icona)'로 명명된 새로운 세그먼트의 첫 번째 차량으로 800마력 V12의 한정판 모델 페라리 ‘몬자 SP1(Monza SP1)’과 ‘몬자 SP2(Monza SP2)’를 출시한 것.

[사진] 페라리 몬자(Monza) SP1


1950년대 이탈리아에서 최대 규모 카로체리아 서비스를 제공했던 페라리는 이 두 새로운 모델의 공개로 21세기 새로운 카로체리아 시대를 선언했다. 1940년대 후반부터 1960년대 후반까지 생산된 페라리 모델들은 수작업으로 제작된 알루미늄 바디 덕분에 예술작품으로 취급받을 정도였다.

마라넬로 공장 캐피탈 마켓 데이(Capital Market Day)를 통해 공개된 SP1과 SP2는 과거 상징적인 페라리의 레이싱 ‘바르케타(barchetta)’ 모델 중 하나인 ‘1948 166 MM’, 그리고 750 몬자, 860 몬자의 영감을 이어받아 탄생했다. 오늘날의 첨단 스포츠카 제작 기술과 페라리의 현대 다지인 요소도 대거 적용했다.

[사진] 페라리 몬자(Monza) SP2


페라리 몬자 SP1은 특별한 드라이빙 경험을 제공하는 1인승 모델이다. 페라리 몬자 SP2는 2인승 모델로, 토너 커버를 제거하고 보호 스크린과 롤 바를 추가해 동승자 역시 1인승 몬자 SP1과 같은 특별한 드라이빙 경험을 공유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독특한 디자인을 선보인 페라리 몬자 SP1과 SP2는 탄소섬유와 같은 특수 경량 소재를 폭넓게 적용해 모든 바르케타 중 중량 대비 최고 출력을 자랑하며, 헤드 및 테일 라이트, 휠과 내부 인테리어 등에서 차별화된 디테일을 표현함으로써 특별함을 더했다. 역사상 가장 강력한 810마력 12기통 엔진을 탑재했으며, 시속100km 까지는 2.9초, 시속 200km 까지는 7.9초 만에 도달 가능하다.

[사진] 페라리 몬자(Monza) SP1, SP2 최초 공개


또한, 이 두 모델은 에어로다이내믹 윙 형태의 일체형 차체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이는 전통적인 스파이더 모델에서는 불가능한 독특한 비율의 설계로, 차량의 루프와 앞 유리를 제거해 구현된 디자인이다. 이를 통해 운전자를 감싸 안으며 흐르는 듯한 형태의 차체에 깊숙이 자리한 운전석에 앉아 F1 드라이버가 느낄 수 있는 강력한 속도감과 드라이빙 감각을 경험할 수 있다.

페라리 디자인 센터는 세월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우아함과 미니멀함, 그리고 섬세한 디테일을 갖춘 이상적인 모습을 실현하기 위해, 마치 한 번의 드로잉으로 완성한 것과 같은 깔끔한 디자인을 표현했다. 근래의 레이싱 모델에서 보인 복잡한 시각 디자인 요소는 줄이고, 차량의 우아함을 더 할 수 있도록 절제되고 격식 있는 디자인을 추구했다. 이전에 볼 수 없었던 디자인을 탄생시킴으로써 사람과 자동차가 함께 공존하는 공간으로서의 페라리의 매력을 더욱 부각했다.

[사진] 페라리 몬자(Monza) SP1


상향 개폐식 도어 디자인 또한 시선을 끌었다. 차체와 동일한 탄소섬유로 제작된 일체형 보닛 윙(bonnet-wing)도 접합부가 앞쪽에 위치한 방식으로 형성되어 있으며, 보닛-윙을 위로 들어 올리면 아래에 위치한 12기통 엔진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차량의 내부는 스포티한 감각을 한층 더 배가시키기 위해 역시 마감재로 탄소섬유를 사용해 자연스럽게 마감이 돋보인다. 무게를 줄이고 바르케타 모델 방식을 적용하면서 드라이빙 중 쏠림 현상 없이 완벽한 균형감을 갖추고 깔끔한 핸들링을 가능하게 하는 특별한 차량 동역학적 특징을 형성했다.

[사진] 페라리 몬자(Monza) SP2


완벽한 ‘오픈형’ 디자인 스포츠카의 설계에 있어 가장 큰 어려움 중 하나는 앞 유리 없이 운전석 내부의 공기역학적 흐름을 관리하는 것이었다. 그 해결책은 계기판과 스티어링 휠 앞에 있는 페어링에 통합 적용된 혁신적인 특허 기술인 ‘버추얼 윈드 쉴드(Virtual Wind Shield)’였다. 이 혁신적인 기술의 적용으로 공기의 흐름을 일부 분산시켜 강한 공기 저항을 상당 부분 완화시키면서 주행 중 편안함을 유지할 수 있다.

이쯤이면, 몬자 SP1과 SP2는 카로체리아 모델을 갈구하는 고객들에게 페라리가 선사하는 선물인 셈이다.

[사진] 페라리 몬자(Monza) SP1




[사진] 페라리 몬자(Monza) SP2


[사진] 페라리 몬자(Monza) SP1


[사진] 페라리 몬자(Monza) SP2




kimjiwon@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만트럭, 차량 결함 사과..“원인 파악 최선..안전엔 이상 없어”
  • 美 상원, 현대기아차에 출석 요구..“엔진 화재 사고 소명하라”
  • 현대차, i30 N라인 외관 공개..기아차 K3 GT와 경쟁
  • 전기차 업체 새안, 美 네바다주로 본사 이전..OTCQB 상장 계획
  • “소비자에게 딱 맞는 차(車)..이젠 빅데이터 분석 통해 고른다!”
  • 르노 마스터, 전기차·특장차 라인업 추가 계획..소형 밴 ‘캉구’도 조율중
  • ″딱 한 번 몰아본 1964년형 비틀″ 클래식카..과연 판매 가격은?
  • 대우차 르망으로 팔렸던 ‘카데트’, 1250마력 짜리 튜닝카 화제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