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업계소식
쌍용차, 임단협 9년 연속 무분규 타결..임원 급여도 자진 삭감Ssangyong
2018-08-10 13:48
[포토기사]   1,710       
[사진] 쌍용차 회사 전경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쌍용차가 올해 임단협을 마무리 지었다. 무분규 기록은 무려 9년 만이다.

쌍용자동차는 지난 9일 실시된 임금 및 단체 협약(임단협) 잠정 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 결과, 50.1%의 찬성률을 기록, 올해 협상을 최종 마무리 지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임단협은 지난 6월 상견례를 시작, 14차 협상에서 도출된 결과를 기반으로 했으며, 이 합의안엔 임금 동결을 조건으로 한 일시금 100만원 지급, 고용안정을 위한 미래발전전망 특별협약 체결, 주간연속 2교대 시행이 포함됐다.

[사진] 조립1라인 의장


쌍용차 관계자는 “이번 협상은 임금과 복지 문제가 아닌 회사의 생존과 고용안정에 초점이 맞춰졌다”며 “향후 3년간 신차 개발을 위한 투자가 집중적으로 이뤄질 예정인 만큼 이해관계자들에게 회사의 정상화 의지를 보여주는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로써 쌍용차는 2010년 이후 9년 연속 무분규 교섭의 전통을 이어나가면서 회사의 경영 정상화를 위한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게 됐다.

임원들은 이달부터 임금의 10%를 반납하기로 결의했다. 이는 직원들의 고통 분담과 위기극복 노력에 부응해 경영을 책임지는 리더로서 미래를 위해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는 게 쌍용차 측의 설명이다.


[사진] 쌍용차 차체1팀


미래 발전전망 특별협약서는 시장 경쟁력 강화와 고용안정 확보가 주요 골자다. 협약서는 신차 및 상품성 개선 프로젝트, 신기술 개발, 해외시장 다변화 추진, 협약서 이행점검을 위한 경영발전위원회 개최 등 실질적인 계획과 방안들이 구체적으로 담겨있다.

지난 4월부터 시행되고 있는 주간 연속 2교대 근무는 기존의 8+9 방식에서 8+8 방식으로 개편된다. 이는 생산능력 제고를 위한 결정으로, 오는 9월 17일부터 근무 방식을 변경하기로 협의했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는 “노동조합 측의 대승적 합의로 9년 연속 무분규 협상 타결의 전통을 이을 수 있었다”며 “노사가 함께 어려움을 공유하고 결단한 만큼 미래를 준비하는 데에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시트로엥, 그랜드 C4 피카소 60개월 무이자 할부 실시..‘파격’
  • 현대차, 신형 투싼 출시..가격은 2351만~2965만원
  • 폭스바겐 파사트 TSI, 온라인서 1천대 한정 예약 판매..가격은?
  • 로터스, 크로스오버·SUV 개발 계획..BMW X4·X6와 경쟁
  • 기아차, 영국서 신형 옵티마 출시..판매 가격은?
  • 시트로엥이 선보인 ‘라메종’ 전시장..이젠 전시장도 예술관으로 변신
  • BMW, 내년 8 시리즈 컨버터블·그란 쿠페 출시 계획..‘주목’
  • 인피니티가 살짝 공개한 친환경 퍼포먼스 콘셉트..주요 특징은?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