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업계소식

기사공유

현대차, 카셰어링 업체 ‘카 넥스트 도어’ 에 투자 발표..호주 시장 진출

현대차, 카셰어링 업체 ‘카 넥스트 도어’ 에 투자 발표..호주 시장 진출Hyundai
등록 2018-07-04 09:51   읽음 2,935
[사진] 투싼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현대차가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을 강화한다.

현대자동차는 4일 호주 카셰어링 업체 ‘카 넥스트 도어(Car Next Door)'에 투자하고 호주 차량 공유 시장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2010년 호주에서 카셰어링 사업을 시작한 ‘카 넥스트 도어’는 개인이 개인에게 차량을 대여해주는 P2P 방식의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한 업체로, 현대차는 전략적 투자를 통해 ICT 기술을 응용한 신개념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사진] 코나 일렉트릭


‘카 넥스트 도어’는 시드니, 멜버른, 브리스번, 뉴캐슬 등 호주 4대 도시를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호주 내 가입자 수는 6만2000명, 월 평균 대여 건수는 8000건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현대차는 '카 넥스트 도어'와 협업해 고객의 차량과 스마트폰을 연결해 주는 '현대 오토 링크(Hyundai Auto Link)'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소유자와 대여자 간에 차 키 전달이 필요 없는 P2P 공유 환경을 구축할 계획이다.

현대차와 '카 넥스트 도어'는 이르면 2020년 해당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며, 호주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i30와 코나를 시작으로 향후 싼타페, 아이오닉 등 전 차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사진] 현대차, 2017 i30


윌 데이비스(Will Davies) 카 넥스트 도어 CEO는 “차량 기술의 급격한 발전으로 호주 내 공유경제 시장이 더욱 확대되고 있다”며 “현대차와의 협력을 통해 차량 소유주에게 더욱 편리하게 경제적 혜택을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글로벌 주요 시장에서 카헤일링, 카셰어링, 카풀 등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이면서 미래 시장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폭스바겐, 3D 프린터로 부품 생산 연구..3년 이내 상용화 목표
  • 쌍용차, 해고자 119명 전원 복직..정부 “지원책 마련하겠다”
  • 르노삼성 QM6 GDe, 누적 판매 2만대 돌파..가솔린 SUV 시장 ‘돌풍’
  • 힘 실리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 부회장으로 승진..그 배경은?
  • 페라리 ′아이코나′ 첫 모델, 몬자 SP1·SP2..카로체리아의 부활
  • “중국시장에서 고전하는 현대기아차..빠르게 판매 회복하려면...”
  • 기아차, K3 GT 디자인 공개..다이내믹한 감각 ‘눈길’
  • [브랜드 히스토리] 무모했던 선구자..픽업트럭 시장 개척한 쌍용차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