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이슈/화제

기사공유

싼타페·쏘렌토·캡티바에는 없지만..QM6에는 적용된 이것은...

싼타페·쏘렌토·캡티바에는 없지만..QM6에는 적용된 이것은...Renault Samsung
등록 2018-06-29 11:27   읽음 30,924
[사진] 2019년형 QM6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뜨거운 한 여름철 노상에 주차된 차량의 실내 온도는 보통 70~80도 수준을 오르내린다는 건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다.

이는 차량의 앞면과 측면, 뒷면에 적용된 유리창을 통해 뜨거운 햇볕이 지속적으로 장시간 내려쬐기 때문에 차량 실내 공간은 무더울 수 밖에 없다.

이런 경우, 장시간 주차된 차량을 탑승하기 전에는 창문을 한두 곳 내린 뒤, 서너 차례 문을 열고닫으면 차량 실내의 뜨거운 열기를 어느정도 해소시킬 수 있다는 건 상식이다.

[사진] 싼타페 스페셜 모델 ′인스퍼레이션(Inspiration)′


그래서 일반 차량 오너들은 틴팅으로 불리는 선팅으로 유리창을 짙은 블랙 색상으로 바꿔 조금이라도 햇볕을 차단해 실내 온도를 낮게 유지시키는 사례가 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르노삼성이 최근 선보인 2019년형 QM6에는 뜨거운 햇볕을 차단시키는 윈드실드를 전 트림에 기본으로 적용해 관심을 끈다.

29일 르노삼성 관계자는 “중형 SUV QM6 GDe에는 모든 트림에 차음 윈드실드 글래스를 적용했다”며 “여기에 고급차에만 적용해온 열차단 기능까지 더했다”고 했다.

[사진] 기아차 더 뉴 쏘렌토


윈드실드(wind-shield)는 윈드실드 글래스나 프론트 글래스, 윈드 스크린 등으로도 불리는데, 일반적으로는 주행시 앞 바람을 차단하는 역할을 맡는다. 과거에는 윈드실드의 유리 경사가 심했으나, 공기저항을 감안한 설계로 완만한 형태를 띈다.

르노삼성 QM6에는 이 같은 윈드실드의 기본적인 바람막이 역할 이외에 여름철 실내 온도 상승의 주 원인으로 꼽히는 앞유리를 통한 외부의 열 침입을 최소화 시킨다.

경쟁 모델인 현대차 싼타페나 기아차 쏘렌토, 쉐보레 캡티바 등에는 없는 기능이어서 QM6만의 차별성과 실용성을 더욱 높여준다는 펻가를 받는다. 차량 오너들의 불편함을 조금이라도 줄여줄 수 있는 세심한 배려다.


[사진] 2016 캡티바


르노삼성의 홍보본부를 총괄하는 황은영 상무는 “QM6는 정숙한 승차감이 강점으로 꼽혔는데, 이번에 선보인 2019년형 QM6에는 앞 유리에 열차단 기능이 더해져 차량 오너들의 불편함을 조금이라도 줄여드리는 등 세심하게 배려해 설계됐다”고 강조했다.

한편, 2019년형 QM6 GDe 가솔린 모델의 판매 가격은 QM6 dCi 디젤 모델 대비 290만원 낮게 책정됐으면서도 고객들의 선호하는 선택사양은 크게 확장하는 등 가성비를 높였다는 평가다.

ysha@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추석 연휴, 귀성·귀경길 장거리 안전 운전법은?
  • 사토 어코드 책임연구원, “없는 것은 만들어내는 게 혼다의 안전 철학”
  • 이젠 자율주행 테스트도 3D 게임·딥러닝 기술 활용..그 배경은?
  • 벤츠, 2019년형 GLE 공식 공개..BMW X5와 경쟁
  • 캐딜락, 디젤차 개발 중단 결정..“전동화에 집중”
  • BMW, 비전 i넥스트 콘셉트 공개..자율주행과 여유로운 실내공간 ‘주목’
  • 포르쉐, 차량공유 사업 진출..월 3천불에 전차종 이용 가능..‘주목’
  • [구상 칼럼] 반란의 디자인일까?..현대차 ‘더 뉴 아반떼’ 특징은...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