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업계소식
현대차그룹,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사업 추진..바르질라와 협업 발표Hyundai
2018-06-26 13:54
[포토기사]   1,701       
[사진] 아이오닉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현대차그룹이 전기차 배터리를 재활용한 에너지 저장장치(ESS) 개발을 본격화한다.

26일 현대자동차그룹은 핀란드의 에너지기업 바르질라(Wärtsilä)와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하고, 오픈 이노베이션 방식의 전략적 협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바르질라는 핀란드의 에너지 분야 종합 솔루션 제공 기업으로, 177개국 이상에서 67GW 규모의 발전 설비 용량을 구축하는 등 글로벌 에너지 시장에서 그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사진] 기아차 쏘울 EV


또한 지난해, 미국 ESS 시장의 3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ESS 시스템 엔지니어링 전문업체 ‘그린스미스 에너지(GreenSmith Energy)’를 인수, ESS 설계/제작/제어 기술력과 글로벌 사업 네트워크를 두루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번 협약은 ESS 관련 시장에서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는 것은 물론, 전기차 배터리의 재활용 이슈에 대한 선제적 대응 목적이라는 게 현대차그룹 측의 설명이다.

지영조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 부사장은 “ESS는 환경 오염의 확산과 에너지 수급 불안등에 따라 신에너지 산업으로 각광받고 있다”며 “바르질라와의 협업은 미래 성장 동력 발굴 뿐 아니라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현대차그룹, 재활용 배터리 ESS 개발 본격화


두 회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전기차 배터리를 재활용한 ESS 제품 개발과 함께 글로벌 사업화를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며, 전기차 재활용 배터리의 잔존가치와 ESS 핵심 기술을 결합해 성장 가능성이 풍부한 재활용 배터리 기반의 ESS 시장을 개척한다는 전략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파트너십 협약을 토대로 ESS 설계 및 제작 기술 확보, 설치 및 운영 경험 축적, 유지 및 보수 편의성 제고 등 차별화된 핵심 기술력 강화 및 사업성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우선적으로 현대제철 당진공장에 전기차 재활용 배터리를 기반으로 한 1MWh급 ESS 설비를 구축하는 실증사업을 진행한다. 이후 글로벌 사업장에서 실증 시범사업도 확대할 계획이며, 현대차그룹은 이를 통해 3년 이내에는 산업용 ESS 상용화 제품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사진] 코나 일렉트릭


한편, 현대차그룹은 바르질라와의 공고한 협력 관계를 바탕으로 재활용 배터리 ESS 관련 확고한 기술 경쟁 우위를 창출하겠다는 계획이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벤츠, 새로운 SUV 개발 가능성 제기..경쟁 상대는 레인지로버 스포츠
  • 르노, 고성능 RS 적용한 상용트럭 공개..단 99대 한정 생산
  •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영국 출시..해외 시장 공략
  • 수입 상용차, 상반기 2364대 등록..볼보트럭 판매 1위
  • 다임러·보쉬, 美서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 계획..시장 주도권 ‘경쟁’
  • 벤틀리, 100주년 기념 뮬산 W.O 에디션 공개..고급스런 감각
  • 신차파크, 장기렌트카·자동차리스..7월 무보증 프로모션 실시
  • 지프, 신형 컴패스 출시..가격은 3990만~4340만원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