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리콜 정보

기사공유

미니·지프·마세라티·푸조 등 1351대 자발적 리콜 실시..원인은?

미니·지프·마세라티·푸조 등 1351대 자발적 리콜 실시..원인은? Mini
등록 2018-06-21 15:06   읽음 2,668
[사진] 뉴 MINI 쿠퍼S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미니와 지프, 마세라티, 푸조 등 4개 브랜드가 판매한 1351대 차량에 대한 자발적 리콜이 실시된다.

BMW가 수입 판매한 미니 쿠퍼 등 10개 차종 571대는 전조등 제어 장치의 결함으로 시동 시 전조등이 꺼져 야간 주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으며, 해당 차량은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부품을 교체 받을 수 있다.

[사진] 올-뉴 체로키


FCA가 판매한 지프 체로키 503대는 연료공급호스 연결부품의 결함이 지적됐다. 국토부는 해당 결함을 통해 연료가 누유되어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입장이며, 해당 차량들은 이날부터 전국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점검 및 교체가 진행된다.

푸조 308 등 8개 차종 266대는 캡샤프트 풀리의 재질 불량이 지적, 파손 시 엔진 손상 및 시동 꺼짐이 발생할 수 있는 가능성이 확인됐으며, FMK가 판매한 마세라티 기블리 등 6개 차종 11대는 전면 서브 프레임의 용접 결함으로 소음 발생 및 조향의 어려움이 발생할 수 있는 원인이 지적됐다. 두 회사의 제품 또한 이날부터 공식 서비스센터를 통한 조치가 진행된다.

[사진] 마세라티, 기블리


한편, 수입사들은 대상 차종 소유자에게 휴대폰 메시지 및 우편을 통해 리콜 절차를 안내하게 되며,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 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을 청구할 수 있다.


[사진] 푸조 308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토요타보다 가격 경쟁력 앞선 현대차..그럼 브랜드 가치는?
  • 사토 어코드 책임연구원, “없는 것은 만들어내는 게 혼다의 안전 철학”
  • [TV 데일리카] 김소현 대신증권 연구원, “2030년 도로 운행차 중 10%는 전기차”
  • 퍼포먼스부터 효율성까지..혼다 하이브리드 시스템의 특징은?
  • 기아차, 하도급 근로자 1300명 직접 고용 결정..노사 갈등 종식
  • 아우디, 전기차 라인업 대폭 확장..2025년까지 12종 출시 계획
  • 폭스바겐, 내년 초 페이스리프트 파사트 공개 예정..달라지는 점은?
  • 기아차가 만든 군용차량..기갑수색 소형전술차 해외서도 통할까?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