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모터쇼

기사공유

알파 로메오·피아트·지프도 파리모터쇼 불참..주요 모터쇼 ‘위기’

알파 로메오·피아트·지프도 파리모터쇼 불참..주요 모터쇼 ‘위기’ Fiat
등록 2018-06-15 15:15   읽음 3,749
[사진] 알파로메오, 스텔비오 콰드리폴리오


[데일리카 김송이 기자] 주요 완성차 브랜드들이 2018 파리모터쇼 불참을 선언하고 있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5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모티브뉴스유럽에 따르면, 폭스바겐, 포드 등뿐만 아니라, FCA그룹의 피아트, 알파 로메오, 지프, 아바스 브랜드도 오는 10월 개최되는 2018 파리모터쇼에 불참할 계획이다.

피아트, 알파 로메오, 지프, 아바스는 작년 열린 2017 프랑크푸르트모터쇼에도 참가하지 않았는데, 파리모터쇼는 프랑크푸르트모터쇼와 번갈아 개최되고 있다는 점에서 이번 파리모터쇼 불참은 프랑크푸르트모터쇼와의 균형 참가를 위해 결정된 것으로 분석된다.

이 외에도 포드, 닛산, 인피니티, 폭스바겐이 2018 파리모터쇼에 참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마세라티 브랜드의 경우, 올해 파리모터쇼에서는 별도의 전시부스를 마련하지 않을 계획이며, 다만 슈퍼카존에 차량을 전시하는 방안을 이달 안에 최종 결정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번 파리모터쇼뿐만 아니라, 내년 개최되는 2019 디트로이트모터쇼에도 주요 완성차 업체들이 불참을 선언하며 글로벌 모터쇼들이 위기를 마주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사진] 디트로이트모터쇼(출처=naias)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는 내년 디트로이트모터쇼에 참가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며, 볼보의 경우, 2019 제네바모터쇼 불참 계획을 전한 바 있다.

이처럼 주요 모터쇼의 규모가 지속적으로 축소되는 이유로는 완성차 메이커들의 개별적인 이벤트가 모터쇼와 비교했을 때 더욱 큰 효과를 발휘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에는 온라인 상으로 실시간 생중계가 가능해지면서 업체들은 모터쇼에 참가하기보다는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해 소비자와 직접 소통하겠다는 전략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는 평가다.

실제로 폭스바겐은 2018 파리모터쇼에 참석하지 않는다고 발표하면서 “파리에서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활동을 진행할지 고려 중”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자동차 산업의 키워드가 자율주행과 전기차 등 IT 기술을 중심으로 한 융합 기술로 이동하고 있는 만큼, 신모델과 신기술의 데뷔 현장으로 CES, WMC 등 IT 중심의 행사가 주목을 받기 시작하면서 모터쇼의 입지가 크게 줄어들고 있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사진]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현대차가 수소전기차 넥쏘를 디트로이트가 아닌 CES에서 공개한 것이 대표적인데, 이 외에도 13일 개막한 아시아 최대 규모의 전자제품 박람회 CES 아시아 2018에는 현대차, 기아차, 혼다 등 11개 완성차 업체들이 참가, 자동차 업체 참가 규모가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국산차 업계 관계자는 “파리모터쇼는 격년 개최 형태인 탓에 이전부터 불참 사례는 많았지만 이전과는 다른 양상으로 보인다”며 “이미 업계는 CES와 WMC 등 IT 관련 쇼에 더 주목하고 있는 건 공공연한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파리모터쇼는 지난 1898년 ‘파리 오토살롱’이라는 이름으로 개막한 이후 올해로 120주년을 기념하게 된 국제적인 모터쇼로, 오는 10월 4일 개최될 예정이다.

sykim@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재규어랜드로버 CEO의 경고..“잘못된 정책은 수만개 일자리 잃게 할 것”
  • 포트호프 아우디 디자인 전략 총괄, “미래에도 운전의 즐거움 필요하다”
  • 사토 어코드 책임연구원, “없는 것은 만들어내는 게 혼다의 안전 철학”
  • 알바이사 닛산 디자인 총괄, “신형 Z..디자인 압박감 크다!”
  • 신형 아반떼 나오자마자 구형 아반떼 재고 물량 2천대 완판..왜?
  • 토요타보다 가격 경쟁력 앞선 현대차..그럼 브랜드 가치는?
  • BMW, X3·X4 M 공개 계획..AMG GLC 63과 경쟁 전망
  • 현대차 수소전기 트럭, 스위스에 1천대 공급..유럽시장 도전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