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업계소식
중고차 구입 ‘적기’..렉서스 ES 2000만원대 하락SK Encar
2018-05-11 13:58
[포토기사]   17,247       
[사진] 렉서스, 신형 ES300h


[데일리카 김송이 기자] 5월 중고차 시장은 국산차와 수입차를 불문하고 일제히 시세가 하락했다. 가성비가 좋은 중고차를 구매하기엔 적절한 시기인 이유다.

11일 SK엔카닷컴에 따르면,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한국지엠 등 국내 완성차 브랜드와 BMW, 벤츠, 아우디 등 수입 브랜드의 2014년식에 해당되는 주요 인기 차종들은 전월 대비 거래 시세가 평균 4% 하락했다.

[사진] 2018년 5월 국산 중고차 시세표(제공:SK엔카닷컴)


이는 각종 행사 및 휴일로 인해 전월 대비 중고차 수요가 줄어든 것이 주된 이유로 지목됐으며, 한국지엠 차종들의 경우 관련 이슈에 따라 평균 7~8%까지 시세가 하락했다. 엔카에서 거래중인 쉐보레 크루즈의 평균 시세는 746만~1326만원 수준.

반면, 가장 낮은 하락 폭을 보인 국산차는 그랜저 HG로, 전월 대비 1% 하락하는데에 그쳤다. 이는 중고차 시장의 전통적인 인기 모델인 것이 주된 이유로 꼽힌다.

[사진] 2018년 5월 수입 중고차 시세표(제공:SK엔카닷컴)


수입차 시장의 인기 모델 중 가장 큰 하락폭을 기록한 모델은 닛산의 중형세단 알티마로 나타났다. 알티마는 전월 대비 최저가 기준 12% 하락한 1498만원을 기록했으며, 렉서스 ES300h는 이달 처음으로 중고 거래 시세가 2000만원대에 진입했다.


박홍규 SK엔카닷컴 사업총괄본부장은 “5월은 가정 행사와 신차 출시 등에 소비자 관심이 쏠리는 기간”이라며 “반대로 우수한 매물들의 재고를 좋은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는 적기에 속한다”고 설명했다.

sykim@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르노삼성, 르노 클리오 공식 출시..가격은 1990만~2320만원
  • 이가라시 혼다 아시아 총괄, “한국은 혼다의 전략적인 시장”
  • 폭스바겐, 골프 GTI TCR 공개..강력한 파워 ‘강점’
  • 미니, ‘세기의 결혼식’ 위한 스페셜 모델 공개..단 1대만 생산
  • 폭스바겐, 신형 티구안 1호차 전달..고객 인도 시작
  • 현대차,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캠핑카 출시..가격은 5100만원
  • 위기 맞은 디트로이트모터쇼..벤츠·BMW·아우디 불참 선언
  • 편리한 스마트키 시스템..美서 사고 원인으로 지목된 이유는?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