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업계소식
현대모비스, 올해 中서 1조원 수주 예상..전년 대비 4배 ‘급성장’Hyundai Mobis
2018-05-08 14:27
[포토기사]   1,326       
[사진] 현대모비스 엠빌리


[데일리카 김송이 기자] 현대모비스가 중국 시장에서 헤드업 디스플레이(HUD)와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전동식 조향장치(MDPS), 헤드램프 등 첨단 제품을 중심으로 수주에 잇따라 성공했다. 작년 사드 여파 등으로 중국에서 어려움을 겪었던 현대모비스는 이달까지 작년 수주 규모의 1.5배 가까운 실적을 달성했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들어 이달까지 중국 시장에서 작년 한 해에 올린 전체 수주 규모보다 50% 가까이 성장한 4억2300만 달러 정도의 핵심 부품 수주에 성공했다고 8일 밝혔다. 이를 바탕으로, 현대모비스는 올해 중국에서 총 10억 달러(한화 약 1조785억원) 이상의 수주 달성을 목표로 제시, 이는 작년 대비 무려 4배 이상 성장한 수치이다. 현대모비스는 중국 시장에서 지난 2015년 1억4800만 달러, 2016년 1억5100만 달러에 이어 작년에는 2억8900만 달러 수주를 달성한 바 있다.

현대모비스 기획실장 정수경 전무는“글로벌 품질 경쟁력을 바탕으로 한 핵심부품 중심으로 중국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 왔으며, 올해는 고부가가치 첨단 제품 수주에 연이어 성공하면서 수주 규모를 큰 폭으로 늘릴 수 있었다”며 “첨단 부품을 통한 회사의 브랜드 가치가 높아짐에 따라 올해 중국 시장에서 10억 7천만 달러의 수주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현대모비스가 올해 중국 시장에서 올린 괄목할 만한 수주성과는 고부가가치 첨단제품 수주가 발판이 됐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과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Head Up Display)가 대표적이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중국 5대 로컬 완성차 메이커 중 한 곳에 2억 달러 규모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을 공급하기로 계약을 체결, 오는 2020년부터 해당 완성차 메이커의 주요 차종 대부분에 적용될 예정이다.

특히, 자동차용 음향 장비 분야는 경쟁이 치열한 분야 중 하나로, 진입장벽이 높다는 점에서 현대모비스의 이러한 성과는 의미가 큰 것으로 분석된다. 현대모비스가 이번에 수주한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은 차종 당 평균적으로 최고급 8채널 앰프와 12개의 스피커로 구성된 시스템이 적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현대모비스 천진공장


자율주행 기술의 빠른 발전과 함께 앞으로 프리미엄 사운드의 수요도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글로벌 시장 조사기관인 IHS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2015년 기준 약 10억 달러 규모였던 전 세계 차량용 프리미엄 사운드 시장은 2021년까지 연평균 5% 이상씩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다른 중국 현지 완성차업체와 3500만 달러 규모의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를 내년부터 공급키로 하는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이번에 수주한 HUD는 현대모비스가 독자 개발한 미래형 디스플레이로 앞으로 현대모비스가 집중 육성키로 한 분야 중 하나이다.

중국에서 HUD 시장은 내년 말부터 크게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현재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 HUD는 일부 고급 차량에만 적용되고 있지만 현지 완성차 업체들이 내년부터 SUV 등 대중적인 차량에 HUD를 장착해 출시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 정정환 상무(차량부품영업사업부장)는“중국 HUD 시장 활성화를 앞두고 현대모비스의 독자적인 기술력을 초기에 인정받았다는 점이 고무적”이라며“이번 수주를 계기로 ADAS 등의 첨단 부품 공급이 한층 더 탄력 받을 수 있도록 국내외 시장을 더욱 적극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올해 전 세계 글로벌 수주 70억 달러 돌파 기대..2020년에는 100억불 목표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5년 5억 달러에서 작년에는 60억 달러까지 2년간의 짧은 기간에 글로벌 수주물량을 12배나 끌어 올린 바 있다. 올해 중국 시장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서 잇단 대규모 수주에 성공하며 이러한 성장에 가속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 현대모비스 천진공장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글로벌 고객사들과 공고한 협력관계가 강화되면서 중국 시장은 물론 북미, 유럽, 일본 등에서 대규모 추가 수주가 기대되는 데다 공급 제품도 고부가가치 첨단 사양으로 발전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올해는 전 세계 시장에서 해외 완성차 메이커를 대상으로 70억 달러 수준의 수주를 달성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고 전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러한 추세를 이어가 오는 2022년에는 해외 수주 100억 달러(10조7860억원)를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중장기적으로 부품사업 전체 매출의 40% 이상을 현대기아차 외의 완성차 업체에서 달성하겠다는 취지다.

이를 위해 현대모비스는 미래 핵심기술에 대한 독자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현지공장을 적극 활용해 고부가가치 미래 핵심부품으로의 제품 다변화와 글로벌 시장 확대를 동시에 도모한다. ICT(정보통신기술) 등 미래차 기술에 집중해 핵심부품 경쟁력을 높여 북미, 유럽, 일본 등 기존 완성차 고객 외에 중국 등의 신흥시장으로 공급처를 다변화한다는 전략이다.

최근 현대모비스는 분할합병 이후 ‘선택과 집중’을 통해 철저하게 핵심부품과 미래기술에 집중하는 회사로 거듭난다는 중장기 비전을 공식 발표한 바 있다. 이렇게 확보한 독자 사업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완성차 메이커로의 매출과 신규 수익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현대 기아차에 대한 의존도를 줄여 독자적인 미래 지속 성장의 가능성을 확보한다는 차원이다.

sykim@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폭스바겐, 호주서 디젤 모델 판매 중단 계획..그 이유는?
  • BMW 신형 Z4, 온라인 통해 유출..스포티한 외관 ′눈길′
  • BMW, “차량 화재 원인은 EGR..동시다발적 발생 이유는 아직”
  • BMW, 신형 로드스터 Z4 M40i 이미지 공개..‘주목’
  • 아우디, 전기 SUV ′e-트론′ 상세 제원 공개..9월 美서 데뷔
  • 재규어랜드로버, 대대적 변화 예고..V8 라인업 삭제 계획
  • BMW, 6일만에 4만7천대 긴급 진단 완료..사태 진화 ‘총력’
  • 닛산 알티마..베스트셀링카는 아니지만 스테디셀링카에 오른 이유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