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업계소식

기사공유

자율주행차가 해킹된다면..국제안전기준 마련될까...

자율주행차가 해킹된다면..국제안전기준 마련될까...Genesis
등록 2018-04-16 14:50   읽음 766
[사진] 스마트시티 자율주행 가상 이미지(제공=현대차그룹)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자율주행차의 해킹 위협에 대한 대책 논의가 서울에서 열린다.

16일 국토교통부는 오는 17일부터 3일간 서울 신라호텔에서 자율주행차의 해킹에 대비한 사이버보안 국제안전기준을 논의하는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전자⋅통신 시스템에 대한 해킹 예방책에 대한 논의의 장으로, 자동차의 국제안전기준을 논의하는 UN 기구는 ’16년 말부터 우리나라, 영국, 일본, 독일, 미국, 프랑스, 네덜란드 등 주요국가와 관련단체 등이 참여하는 ‘사이버보안 특별전문가그룹(TFCS)’을 결성, 현재까지 11차례의 회의를 가진 바 있다.

[사진] 2017 판교자율주행모터쇼(싱크로나이즈드 드라이빙 퍼포먼스)


특히 이번 제12차 회의는 TFCS 활동을 마무리하는 마지막 회의로, 현재까지의 논의를 모아 사이버보안 국제안전기준의 기초자료가 되는 권고안(가이드라인)을 확정할 계획이다.

자동차 국제안전기준 UN 기구는 이 권고안(가이드라인)을 검토한 후, 이르면 올해 말 발표하여 사이버보안 안전기준의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자율주행차 사이버보안 관련 연구개발(R&D)과 시범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그 결과를 토대로 기본적인 용어 정의부터 해킹 위협의 대응방안 등을 제안하는 등 TFCS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사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 취득


지난해 5월에도 자율주행차의 조향 기능(ACSF)에 대한 국제안전기준 회의를 서울에서 개최한 바 있으며, 국제적 논의 동향을 국내 업계 등과 공유하여 자율주행차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고 있다.

한편, 국토부 관계자는 “해킹 문제는 자율주행차 안전에 중요한 이슈로, 이번 회의는 그에 대한 대응방안을 검토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국내의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국제적 논의에 적극 참여하고 국제 안전기준을 선도해 국내 기준이 글로벌 표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쌍용차 복직 문제, 새 국면 돌입..노·노·사·정 대표 합동 조문
  • PSA그룹, 푸조∙시트로엥∙DS 전 차종 ‘WLTP’ 승인..국제 기준 ‘충족’
  • 코나 전기모터 이식한 아이오닉 일렉트릭 튜닝카..과연 성능은?
  • 최종식 쌍용차 사장, “해고자 복직 문제..원만한 합의 최선”
  • 르노삼성, 차량 관리도 이젠 개인 맞춤형 서비스..‘눈길’
  • 현대차·포르쉐, 홀로그램 증강현실 디스플레이 기술에 심혈..그 배경은?
  • [포토] 신기술·친환경 상용차 다 모여..2018 하노버국제상용차박람회
  • 글로벌 전문가 14명 영입한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향후 행보는?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