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업계소식
현대모비스, 디자인 모델 워크숍 구축..‘디자인 경영’ 시동Hyundai Mobis
2018-04-13 15:13
[포토기사]   595       
[사진] 현대모비스 디자인실


[데일리카 김송이 기자] 현대모비스가 ‘디자인 경영’을 시작한다. 부품업체가 연구시설을 마련한 것은 국내로선 최초다.

13일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현대모비스는 30억원을 투자, 경기도 용인 기술연구소에 430㎡ 크기의 대규모 디자인 모델 워크숍을 구축했다. 이곳은 실차 크기의 완성차를 점토로 만들 수 있는 클레이(Clay) 모델 가공기, 분말형 3D 프린터 등 다양한 첨단 디자인 설비를 갖췄다.

현대모비스가 디자인 모델 워크숍을 구축한 건 자동차부품이 완성차 디자인과 조화롭게 어울리는지를 분석, 디자인 품질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현대모비스는 출시될 신차를 차종별 모형으로 제작, 각 차종에 어울리는 최적의 부품디자인 프로세스를 확립해 나아갈 방침이다. 부품디자인 초기 단계에 완성차 모형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샘플 제작·수정을 한 곳에서 진행할 수 있어 디자인 과정이 한층 수월해질 전망이다.

현대모비스는 디자인 모델 워크숍을 적극 활용, 고객사의 요구에도 신속·정확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 3D 프린터를 이용하면 샘플제작 기간이 대폭 줄어 개발기간과 비용도 절약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현대모비스는 360도 회전이 가능한 3D 스캐너를 활용해 샘플을 촬영하고, 축적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정밀함도 높일 방침이다.

강한태 현대모비스 디자인실장은 “제품 성능과 품질경쟁력을 더해 감성영역인 디자인 부문의 경쟁력도 갖추게 됐다”며 “글로벌 부품업체들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sykim@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다임러·보쉬, 美서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 계획..시장 주도권 ‘경쟁’
  • [구상 칼럼] 르노 클리오..개성을 강조한 소형 해치백
  • 벤틀리, 100주년 기념 뮬산 W.O 에디션 공개..고급스런 감각
  • 아반떼 페이스리프트 디자인 유출..르 필 루즈 닮은 외관 ‘주목’
  • 백운규 산업부 장관, 르노삼성 부산공장 방문..“지원에 최선”
  • 피닌파리나, 전기차 4종 출시 계획..첫 전기차는 ‘하이퍼카’
  • 무늬만 국산차..허물어지는 국산차·수입차 ‘경계선’
  • 초기 자금 필요없는 장기렌트카..아이젠카 프로모션 ‘주목’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