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업계소식
BMW, 자율주행 시험차 80대 개발..주요 글로벌 시장서 테스트BMW
2018-04-13 13:08
[포토기사]   673       
[사진] BMW 자율주행캠퍼스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BMW가 미래 모빌리티 연구에 박차를 가한다.

BMW그룹은 13일 독일 뮌헨 인근에 위치한 운터슐라이스하임에 자율주행캠퍼스(BMW Autonomous Driving Campus)를 오픈하고 관련 연구개발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건립을 시작해 15개월 만에 개소한 자율주행캠퍼스는 2021년 공개될 BMW 최초의 자율주행차 i넥스트(iNext)의 연구 거점으로 활용된다. BMW는 이곳에서 소프트웨어 개발, 주행테스트 등 자율주행차에 대한 모든 전문성을 집중시킨다는 계획이다.

[사진] BMW 비전 넥스트 100


이를 위해 기존 BMW그룹의 자율주행 개발 인력들은 모두 자율주행캠퍼스 내의 조직으로 통합됐다. 자율주행캠퍼스는 2만3000평방미터 규모의 크기와 1800명의 직원이 근무할 수 있는 사무공간을 갖추고 있다.

특히 캠퍼스 내의 자율주행 연구소(AD Lab)는 다양한 첨단 기술 개발과 테스트를 일괄적으로 처리할 수 있다는 장점을 지닌다. 연구원들은 이곳에서 하루에 1000 테라바이트에 이르는 자율주행 데이터를 분석하고 있으며, 개발자는 새로운 소프트웨어 코드를 곧바로 차량에서 실험할 수 있다.

자율주행캠퍼스는 오는 2021년까지 시험 차량이 축적한 200 페타바이트(20만 테라바이트) 이상의 누적 데이터를 처리할 예정이다. 이는 일반 도로에서 벌어질 수 있는 모든 상황을 시뮬레이션으로 구현하거나 주어진 상황에 맞춰 최적의 주행 방법을 찾는 머신 러닝에 이용된다.


[사진] BMW 자율주행캠퍼스


한편, BMW는 2017년 40대의 자율주행 시험 차량을 제작해 다양한 환경 조건에서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으며, 올해는 시험 차량을 80대까지 늘려 독일, 미국, 이스라엘, 중국 등에서 자율주행 시험을 진행한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사고 잦은 여름 휴가철..안전운전을 위한 타이어 관리법은?
  • 수입 상용차, 상반기 2364대 등록..볼보트럭 판매 1위
  • 다임러·보쉬, 美서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 계획..시장 주도권 ‘경쟁’
  • BMW·벤츠 제치고 수입차 베스트셀링카로 떠오른 티구안..그 배경은?
  • 르노, 고성능 RS 적용한 상용트럭 공개..단 99대 한정 생산
  • 벤츠, 새로운 SUV 개발 가능성 제기..경쟁 상대는 레인지로버 스포츠
  • 제네시스 EQ900, 벤츠 S클래스에 맹추격..안방서 존재감 ‘흔들’
  • 구글 웨이모, 자율주행 택시 시험에 재규어 I-페이스 투입..‘주목’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