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인물/인터뷰
비어만 사장, “골프 GTI는 서킷 주행에 부적합”..폭스바겐이 ‘발끈’한 이유는?Hyundai
2018-01-29 15:10
[포토기사]   3,071       
[사진] 폭스바겐 골프 GTI 클럽스포츠 (출처 오토에볼루션)


폭스바겐이 현대차의 고성능 N 브랜드의 수장인 비어만 사장에게 발끈했다.

29일 해외 자동차 전문매체 카스쿱(Carscoops)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 사장은 호주 자동차 전문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폭스바겐 골프 GTI를 ‘디스’했다.

비어만 사장은 “골프 GTI는 서킷 주행에 특화된 스페셜 모델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노멀 모델은 그 정도의 수준은 아니다”라며 “운전의 재미를 추구하는 벨로스터 N과 벨로스터가 (서킷 주행엔)보다 적합하다”고 말했다.

[사진] 현대차 벨로스터 N


이에 발끈한 건 마이클 바르트쉬(Michael Bartsch) 폭스바겐 호주 총괄이다. 그는 최근 호주 자동차 전문매체 모토링과의 인터뷰를 통해 “아직 출시되지도 않은 차(벨로스터 N)에 대한 허황된 주장”이라며 “기업의 주행 시험장과 서킷의 도로 상황은 분명 차이점을 지닌다”고 말했다.

바르트쉬 총괄은 이에 더해 “(비어만 사장은)GTI나 R과 같은 차를 만드는 데에 얼마나 많은 노하우가 필요한지 모르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고성능 N은 오직 운전의 즐거움에만 집중하고 있다는 게 비어만 사장의 설명이다. 그는 최근 미국에서 열린 ‘2018 북미국제오토쇼’에서 기자들과 만나 “N은 오로지 운전의 즐거움만을 제공하는 데에 목적을 두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진] 현대차, 알버트 비어만 사장(@2017 프랑크푸르트모터쇼)


비어만 사장은 GTI가 서킷 주행에 적합하지 않다는 의견도 덧붙였다. 그는 “GTI는 서킷에서 불과 몇 바퀴를 주행하는 것 만으로 차량의 성능이 저하된 점을 관찰했다”며 “‘모든’ 부분에서 성능 저하가 있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편, 신형 벨로스터는 이달 중 국내 시장에 정식 출시될 예정이며, 오는 하반기 중 고성능 N 모델을 추가적으로 론칭할 계획이다.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김필수 칼럼] 美 트럼프 정부의 경제 압박..한국 정부의 방향성은?
  • [프리뷰] BMW 신형 X4, 10월 출시 계획..특징은?
  • 현대차, 가솔린 수요 높은 美서도 싼타페 디젤 투입 계획..왜?
  • [시승기] 매일 탈 수 있는 랠리카..푸조 308 GT 라인
  • 현대기아차, 美서 내구품질 ‘인정’..벤츠·BMW·아우디·토요타 ‘추월’
  • 르노삼성, 가솔린 라인업 재편 움직임..키워드는 ‘다운사이징 터보’
  • 민주당, 군산공장 폐쇄조치 비판..“부실 원인은 노조 아닌 GM”
  • 호샤 前 한국지엠 회장의 미래 예측..당시 그가 우려했던 점은?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