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통계/리서치/정책
Mercedes-Benz 수입차의 질주, 국산 승용차 대비 시장 점유율 20% 돌파 전망..그 이유는?
2017-11-15 11:08
[포토기사]   3,042       
[사진] 렉서스 LC


수입차의 고성장 질주가 이어지면서 내년에는 국내 승용차 시장 대비 20%의 점유율을 돌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5일 자동차 전문 리서치 업체인 컨슈머인사이트(대표 김진국)에 따르면, 국내 수입차 시장은 폭스바겐그룹의 디젤게이트라는 악재에도 불구하고 매년 대체시장 점유율도 1.5%씩 신장하고 있어 내년에는 20%의 시장 점유율을 돌파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 컨버터블


컨슈머인사이트는 국산차를 타던 소비자가 다시 국산 신차를 구매하는 구성비는 지난 2007년에는 95.4%에 달했으나 올해들어서는 78.6%로 무려 16.8%가 감소됐다고 강조했다.

반면, 수입차의 경우에는 10년 사이에 4.0%에서 18.8%로 4배 이상 성장, 매년 평균 1.5%씩 성장했다. 여기에 같은 기간 수입차에서 국산차로의 이행은 0.7%에서 2.5%로 느리게 증가했다는 분석이다.

[사진] BMW M760Li xDrive


지난 10년간의 재구매율 역시 국산차 보유자의 경우에는 97%에서 86%로 하락한 반면, 수입차의 재구매율은 55%에서 69%로 상승했다. 국산차와 수입차 소비자의 재구매율의 차이가 급속히 좁혀지고 있다는 의미다.

재규매율은 장기적으로 비율이 비슷해지면, 시장 점유율은 50% 대 50%가 달성된다는 뜻이어서 재구매율의 체계적인 관리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사진] 더 뉴 아우디 R8 V10 플러스 쿠페


올해의 대체시장 상황에서는 수입차의 점유율이 18.8% 수준이다. 국산차에서 수입차로 대체된 경우는 13.2%, 수입차에서 수입차로 대체된 경우는 5.6%로 구성됐다. 그러나 수입차에서 국산차로의 이행은 불과 2.5%에 달했다. 이는 수입차 대비 국산차에 대한 소비자들의 선호도 등 인식이 매우 부정적인 전망이라는 의미다.

김진국 컨슈머인사이트 대표는 “수입차 시장은 디젤게이트에도 불구하고 올해 약 24만여대가 신규 등록되는 등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수입차에 대한 국내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더욱 높아지고 있는 만큼 내년에는 국내 승용차 시장 대비 20%의 점유율은 무난히 돌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ysha@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시승기] 내년이 주목되는 기대주..BMW X3 xDrive 30d
  • 500마력 파워 지닌 ‘압생트 포르쉐 911’ 공개..′최고의 포르쉐′ 등극
  • 현대기아차, 벨로스터 N 등 고성능차 대거 출시 계획..‘주목’
  • 현대차, 중국 전략형 SUV ix35 출시..커넥티비티 시스템 ‘강조’
  • SUV ‘켄보 600’ 으로 히트친 중국차..이번엔 미니밴으로 도전장
  • GM, 볼트 EV 기반 크로스오버 전기차 공개..3년內 출시 계획
  • 볼보, 콤팩트 SUV ‘XC40’ PHEV 추가 계획..주행거리는?
  • 렉서스, 콤팩트 SUV ‘뉴 NX’ 출시..가격은 5670만~6440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