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통계/리서치/정책
Hyundai 맥킨지, “2050년 수소차 4억대 도로 달린다” 보고서 발표..‘주목’
2017-11-14 09:53
[포토기사]   3,091       
[사진] BMW 수소 연료전지차


오는 2050년경엔 수소와 관련된 산업 분야에서 약 3000만개 이상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글로벌 컨설팅 업체 맥킨지는 13일(현지 시각) 독일 본에서 열린 ‘제 2차 수소위원회 총회’에서 ‘수소 경제 사회 구현을 위한 로드맵’을 발표하고 수소 시대에 대한 전망을 소개했다.

맥킨지가 내놓은 로드맵에 따르면 수소 관련 산업은 오는 2050년 경 연간 2조5000억 달러(한화 약 2800조5000억 원)규모의 시장 가치가 창출되고, 3000만개 이상의 일자리가 생긴다.

[사진] 기아차 모하비 수소연료전지차 시승차


특히, 수송 분야는 전체 수소 에너지의 28%를 사용할 것으로 예측됐다. 수소전기차가 전 차급으로 확대될 경우 승용차 4억대, 트럭 1500만~2000만대, 버스 500만대가 도로를 달릴 것으로 전망했으며, 수소전기차가 전체 차량의 20~25% 수준의 비중을 나타낼 것이라는 관측이다.

수소는 우주 질량의 75%, 우주 분자의 90%를 구성하고 있을 만큼 풍부한 에너지원으로, 연료 효율이 높고 온실가스 배출이 없다는 점 등으로 인해 청정에너지로 평가받고 있다. 이런 이유로 수소는 전력 생산 분야와 저장, 운송, 건물, 산업 원료 등으로 산업을 발전시킬 것이라는 전망이다.

맥킨지 보고서에는 이와 함께 수소 에너지가 전체 에너지 수요의 18%를 담당하며, 이를 바탕으로 이산화탄소는 매년 60억톤 가량 감축될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30년생 소나무 9090억 그루가 1년에 걸쳐 흡수할 수 있는 양에 해당된다.

[사진] 혼다, 2017 클라리티 퓨얼셀


한편, 현대차, 다임러, BMW, 아우디, 도요타, 혼다 등 완성차 업체와 에어리퀴드, 린데, 쉘, 토탈, 이와타니, 앵글로아메리칸 등 에너지 분야 등의 글로벌 기업이 참여한 글로벌 수소 위원회는 양웅철 현대차 부회장을 수소위원회 회장으로 추대했다.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500마력 파워 지닌 ‘압생트 포르쉐 911’ 공개..′최고의 포르쉐′ 등극
  • 푸조, 7인승 중형 SUV ‘뉴 5008’ 사전계약 실시..가격은?
  • 쉐보레, ‘2019 콜벳 ZR1’ 공개..가장 강력한 콜벳의 ‘귀환’
  • 인피니티, 신형 QX80 공개..고급스러운 디자인 ‘눈길’
  • 기아차 스팅어, 美 수출형과 792만원 가격 격차..그 이유는?
  • [구상 칼럼] 강한 성깔을 지닌 기블리..마세라티는 감성의 아이콘
  • 푸조가 이달 출시할 7인승 SUV ’5008’..과연 어떤 차?
  • 수입차의 질주, 국산 승용차 대비 시장 점유율 20% 돌파 전망..그 이유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