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업계소식
닛산 리프, CES서 ‘최고 혁신’ 모델로 선정..그 이유는? Nissan
2017-11-10 17:12
[포토기사]   900       
[사진] 닛산, 프로파일럿 파크


[데일리카 김송이 기자] 닛산의 순수 전기차 모델인 신형 ‘리프(LEAF)’가 미국 CES 연례 공개 행사에서 소비자 기술 협회(CTA)가 선정한 최고 혁신 모델로 이름을 올렸다.

닛산은 신형 리프가 미국 소비자 기술 협회(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에서 진행한 ‘2018년 최고 혁신상’에서 ‘차량 인텔리전스 및 자율주행 기술 부문 CES 최고 혁신상’과 ‘CES 더 나은 세상을 위한 기술 부문’을 수상했다고 10일 밝혔다.

[사진] 닛산 리프, CES서 ′최고 혁신′ 모델 선정


닛산은 “닛산 리프는 닛산의 공격적인 투자를 바탕으로 탄생한 프로파일럿(ProPILOT) 기능과 e페달(e-Pedal) 기술 등이 적용된 혁신적인 차량”이라며 “닛산은 향후 리프를 통해 관련 부문에서 더 많은 수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소비자 기술 협회는 매년 1월 열리는 국제 소비자 가전 전시회(CES, Consumer Electronics Show)의 일환으로 ‘CES 최고 혁신상’을 발표한다. 닛산은 오는 2018 CES에서 이번 혁신상 수상을 기념해 신형 리프를 특별 전시할 예정이다.

[사진] 닛산 리프, CES서 ′최고 혁신′ 모델 선정


다니엘 스킬라치(Daniele Schillaci) 닛산 총괄 부사장은 “신형 리프가 이 처럼 빠르게 그 가치를 인정 받은 것은 매우 큰 영광”이라며 “이번 신형 리프의 혁신상 수상은 사람과 지구에 도움이 되는 제품과 기술에 대해 인정받은 것과 같다”고 말했다.


한편, 신형 닛산 리프는 현재 일본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올해 안에 미국과 캐나다 등 주요 시장에 선보여질 예정이다.

sykim@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현대차 노조, “국산차에 관세 부과된다면 美 공장 폐쇄될것”
  • [단신] 르노삼성, 카셰어링 통해 클리오 시승 이벤트 진행
  • 다임러·보쉬, 美서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 계획..시장 주도권 ‘경쟁’
  • 국내 자율주행 시험 차량 50대 수준..가장 많은 차는 ‘제네시스’
  • 테슬라, 中 상하이에 공장 설립 계획..연간 50만대 생산 규모
  • 제네시스 EQ900, 벤츠 S클래스에 맹추격..안방서 존재감 ‘흔들’
  • 싼타페 광고에 ‘성소수자(LGBT)’ 등장시킨 현대차..‘파격’
  • 대통령 경호차로 불리는 캐딜락 ‘에스컬레이드’..“없어서 못판다”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