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안전/기술
Ssangyong 쌍용차 티볼리 에어.. 고속도로 달리는 자율주행차 개발
2017-10-31 10:19
[포토기사]   2,096       
[사진] 2017 티볼리 에어


쌍용차가 본격적으로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에 나선다.

쌍용자동차는 자율주행 자동차 임시운행 허가를 받아 일반도로에서 시험 주행을 시작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임시 운행 허가를 받은 차량은 쌍용차 티볼리 에어 기반의 자율주행차로, 쌍용차는 지난달 국토교통부에 임시운행 신청서를 제출하고 인증시험을 통과해 지난 16일 자율주행 레벨3의 임시운행 허가를 받았다.

[사진] 쌍용차, 티볼리 에어 자율주행차


국토교통부는 작년 2월부터 시험·연구 목적의 자율주행 자동차 임시운행 허가 제도를 도입해 실시하고 있으며, 레벨3는 일상적인 상황에서 고속도로 등 일정구역을 자율주행 할 수 있는 수준을 말한다.

이에 따라 쌍용차는 자율주행 시스템의 공용도로 운행 관련 성능 개발 및 검증을 위해 임시운행 번호판을 발급 받았으며, 이달부터 시험주행로 및 일반도로에서 기술 신뢰성 확보를 위한 시험 주행을 시작할 계획이다.

[사진] 쌍용차, 티볼리 에어 자율주행차


쌍용차 티볼리 에어 자율주행차는 차선 유지 및 변경, 차간 거리 및 속도 유지 기능이 탑재됐으며, 차선 변경 시 사각지대에서 장애물 위험이 감지될 경우 운전자 경고 알림 및 차선 변경 정지 기술이 적용됐다. 또 야간 운행과 우천 시에도 안정적인 자율주행이 가능하도록 해 시스템 신뢰성을 확보했다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는 “이번에 임시운행 허가를 받은 티볼리 에어 자율주행 자동차는 소형 SUV임에도 자율주행 기술은 물론, 안전성과 신뢰성을 갖춘 첨단기능을 갖췄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차세대 및 친환경 자동차 기술을 연구·개발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급변하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쌍용차, 티볼리 에어 자율주행차


한편, 쌍용차는 정부의 2020년 레벨 3 자율주행자동차 부분 상용화 목표에 발맞춰 지난 2014년부터 자동차부품연구원과 자율주행 기술을 공동 연구·개발해 왔으며, 지난 2015년 자율주행 자동차 시연 행사를 진행하는 등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데일리카 김송이 기자   sykim@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머스크 테슬라 CEO, “신형 로드스터..로켓 기술 통해 날 수도 있을 것”
  • [TV 데일리카] 푸조, 7인승 SUV 5008 출시..가격은 4290만원
  • 美 피스커,전고체 배터리 탑재..한 번 충전으로 800km 주행
  • 양웅철 현대차 부회장, “전 세계 자동차 4대 중 1대는 수소차 될 것”
  • 팅크웨어, 3분기 영업이익 18억원 기록..블랙박스 매출 15% 성장
  • 한국지엠 vs. 노조, 트래버스⋅에퀴녹스 도입 놓고 ‘갈등’..그 속내는?
  • 자율주행모터쇼 폐막..자율주행 기술력은 여전히 미흡 ‘평가’
  • [프리뷰] 푸조의 야심작, 뉴 푸조 5008 ..시장 경쟁력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