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자동차 상식
Hankook Tire 미리 준비하는 겨울, 안전 운전 위해 확인해야할 필수 사항은?
2017-10-27 11:27
[포토기사]   776       
[사진] BMW X5



국내에서는 다소 생소했던 계절용 타이어가 최근 들어 그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도 겨울철 이상 한파와 강설량이 점차 늘어나면서 겨울용 타이어에 대한 수요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곧 다가오는 겨울철을 맞아 전문가들은 추운 날씨에도 고무가 딱딱하게 굳거나 얼지 않아 충분한 접지력을 발휘하는 겨울용 타이어의 사용을 적극 권장하고 있다.

실제로 한국타이어가 눈길과 빙판길에서 테스트 한 결과에 따르면, 눈길에서 시속 40km로 달릴 경우, 겨울용 타이어는 제동거리가 18.49m인 반면 사계절용 타이어는 37.84m로 나타나 겨울용 타이어가 사계절용 타이어 대비 제동 성능이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 겨울용 타이어, 그 속에 담겨진 안전 비밀


[사진] 겨울용 타이어 차량 장착(제공=한국타이어)



겨울용 타이어는 영하의 기온과 눈길, 빙판길에서도 탁월한 제동력을 갖추기 위해 고무성분과 트레드(Tread, 노면과 닿는 타이어 표면) 디자인 및 구조를 달리하고 있다.

겨울용 타이어에는 빙판길과 눈길에서 노면과 마찰할 때 고무의 반발력을 낮추고, 저온에서도 딱딱하게 굳거나 얼지 않는 유연성이 좋은 고무를 사용한다. 또 겨울용 타이어 트레드 표면에 삽입된 수많은 커프(트레드 표면에 새겨진 미세한 홈)는 뛰어난 마찰 효과를 발휘하며, 타이어 전면의 넓은 4줄의 직선 그루브(타이어 홈)는 우수한 배수 성능으로 눈이나 빙판이 녹아 타이어와 도로 사이에 형성되는 수막을 효과적으로 제거해 보다 강력한 접지력을 얻을 수 있다.

■ 겨울용 타이어, 2개만 교체하면 오히려 더 위험


[사진] 한국타이어, 겨울용 타이어 윈터 아이셉트 에보2



보통 겨울용 타이어 교체 시 앞바퀴 또는 뒷바퀴 두 개에만 장착하는 경우가 많은데, 타이어 2개만 교체할 경우 오히려 주행에는 더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경고한다.

앞 바퀴 두 개만 겨울용 타이어로 교체했을 경우에는 겨울용 타이어 장착으로 앞 바퀴의 접지력은 증가되는 반면, 뒷바퀴의 접지력이 낮은 상태가 돼 급격한 코너링 시 원심력에 의해 차선을 이탈할 수 있다.

반대로 뒷바퀴 두 개만 겨울용 타이어로 교체했을 때에는 뒷바퀴의 접지력은 높고, 앞 바퀴의 접지력은 낮은 상태기 때문에 급격한 코너링 시 차량 제어가 불가능해져 차량 앞쪽이 주행 도로 밖으로 벗어날 위험이 있다. 이에 따라 차량 4바퀴 모두 겨울용 타이어로 교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겨울철 차량 관리 팁


[사진] 제네시스



겨울철에는 히터를 장시간 사용하기 때문에 미리 에어컨/히터 필터를 점검하는 것이 좋다. 성능이 저하되면 자동차 내외부의 오염 물질이 유입되기 때문. 히터를 틀었을 때 냄새가 나거나 먼지가 있다면 교체해야 한다.

눈이 자주오는 겨울철에는 와이퍼도 필수로 점검해야할 사항 중 하나다. 와이퍼를 사용할 때 소리가 나거나 자국이 남는다면 교체가 필요하다. 겨울철 폭설이 내리는 경우, 불가피하게 외부 주차를 해야한다면 와이퍼를 반드시 세워 두는 것이 좋다. 주차 시 와이퍼를 세워서 보관하면 강설 무게로 인한 변형을 피할 수 있으며, 와이퍼와 눈이 동시에 얼어붙는 것도 방지할 수 있다.

여기에 겨울철 야외 주차 시 자동차커버 또는 박스로 앞 유리를 보호하는 것이 좋으며, 자동차 배터리는 낮은 온도에서 소모가 증가하는 특징이 있는 만큼, 블랙박스가 장착된 차량을 겨울철에 장기간 야외 주차할 경우 전원을 끄거나 저전압 차단기능이 포함된 것을 이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사진] 메르세데스 AMG A45



또 트레드 마모한계선(트레드 깊이 1.6mm)이 넘은 타이어는 제 성능을 발휘하지 못하므로 교환하거나 눈길 혹은 빙판길에서는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타이어 공기압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자연적으로 감소하게 되는데, 특히 겨울철에는 수축 현상으로 인해 더욱 빨리 감소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주기적으로 체크해 조정해줘야 한다.

이 밖에도 겨울철에는 기온의 차이가 심해 얼었다 녹았다를 반복하기 때문에 마모가 심해지므로 접지력 상태를 자주 확인해야 하며, 갑작스러운 폭설에 대비해 스노우체인도 항상 미리 챙겨둘 필요가 있다.

데일리카 김송이 기자   sykim@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쌍용차, 티볼리 에어 자율주행차 기술 시연..안전성·신뢰성 ‘확보’
  • 곤 르노 회장, “美 시장 관심 없다”..르노삼성에 미칠 영향은?
  • 맥킨지, “2050년 수소차 4억대 도로 달린다” 보고서 발표..‘주목’
  • PSA, 2024년까지 오펠 라인업 친환경차로 구성..이유는?
  • 한국지엠 vs. 노조, 트래버스⋅에퀴녹스 도입 놓고 ‘갈등’..그 속내는?
  • 팅크웨어, 3분기 영업이익 18억원 기록..블랙박스 매출 15% 성장
  • 클릭 한 번으로 자동차 사는 시대..르노삼성 ‘e-쇼룸’ 직접 체험해보니...
  • 타타, 패러데이 퓨쳐 인수설 공식 부인..그 배경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