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리콜 정보
Nissan 국토부, “닛산 무자격 신차 검수 논란..국내 판매 차종엔 해당 안돼”
2017-10-23 10:33
[포토기사]   1,003       
[사진] 올 뉴 알티마


닛산이 ‘무자격자 신차 검수’에 대해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닛산 차량은 이에 해당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토교통부는 한국닛산에 대한 자체조사를 벌인 결과, 논란이 된 무자격자의 차량 심사는 일본 내수용 차량에만 해당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사건은 자격요건을 갖추지 않은 직원들이 신차 품질 검수를 담당하게 되며 빚어진 사건으로, 일본 내에서만 약 120만대의 차량들이 제대로 된 검수를 거치지 않고 출고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사진] 맥시마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해당 사안에 대해 예의주시할 계획”이라며 “문제가 생길 경우 소비자들에게 신속히 이를 알리고 적극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닛산은 최근 무자격자의 차량 검수 문제에 대해 지난 19일부터 일본 내 공장에 대한 2주간의 전면 생산 중단 조치를 결정한 바 있다. 닛산은 해당 논란에 대해 생산시설 내의 인력 부족을 이유로 들었다.

히로토 사이카와 닛산 사장은 이날 요코하마 본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신차 검수라인의 조사를 위해서 생산 중지를 결정했다”며 “최종 완성차 검수 인원을 대폭 늘릴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사진] 2017 뉴 닛산 패스파인더


일본 국토교통성은 지난 9일 해당 문제에 대해 일본에서 116만대에 해당하는 닛산차의 리콜 조치를 명령했다. 닛산은 이번 리콜에 대해 약 250억엔(한화 약 2480억원)의 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한국닛산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일본 내에서 판매된 내수용 차량들에 대해 발생한 문제”라며 “해외 시장에서도 수출용 차량에 대해선 발생한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닛산은 올 들어 국내시장에서 총 4900대의 차량을 판매했다.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볼보, 콤팩트 SUV ‘XC40’ PHEV 추가 계획..주행거리는?
  • 팅크웨어, 3분기 영업이익 18억원 기록..블랙박스 매출 15% 성장
  • 렉서스, 7인승 ′RX L′ 출시 계획..′LA 오토쇼′ 데뷔 계획
  • PSA, 2024년까지 오펠 라인업 친환경차로 구성..이유는?
  • SUV ‘켄보 600’ 으로 히트친 중국차..이번엔 미니밴으로 도전장
  • 맥킨지, “2050년 수소차 4억대 도로 달린다” 보고서 발표..‘주목’
  • [단독] K9 후속, 명품 ‘모리스 라크로와’ 협업..고급차 경쟁력 강화
  • “부산서 전기버스 운영된다”..1회 충전으로 319km 주행
BMWBMW
3세대 BMW X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