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리콜 정보
국토부, “닛산 무자격 신차 검수 논란..국내 판매 차종엔 해당 안돼”Nissan
2017-10-23 10:33
[포토기사]   1,277       
[사진] 올 뉴 알티마


닛산이 ‘무자격자 신차 검수’에 대해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닛산 차량은 이에 해당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토교통부는 한국닛산에 대한 자체조사를 벌인 결과, 논란이 된 무자격자의 차량 심사는 일본 내수용 차량에만 해당된다고 23일 밝혔다.

[사진] 맥시마


이번 사건은 자격요건을 갖추지 않은 직원들이 신차 품질 검수를 담당하게 되며 빚어진 사건으로, 일본 내에서만 약 120만대의 차량들이 제대로 된 검수를 거치지 않고 출고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해당 사안에 대해 예의주시할 계획”이라며 “문제가 생길 경우 소비자들에게 신속히 이를 알리고 적극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2017 뉴 닛산 패스파인더


닛산은 최근 무자격자의 차량 검수 문제에 대해 지난 19일부터 일본 내 공장에 대한 2주간의 전면 생산 중단 조치를 결정한 바 있다. 닛산은 해당 논란에 대해 생산시설 내의 인력 부족을 이유로 들었다.


히로토 사이카와 닛산 사장은 이날 요코하마 본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신차 검수라인의 조사를 위해서 생산 중지를 결정했다”며 “최종 완성차 검수 인원을 대폭 늘릴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일본 국토교통성은 지난 9일 해당 문제에 대해 일본에서 116만대에 해당하는 닛산차의 리콜 조치를 명령했다. 닛산은 이번 리콜에 대해 약 250억엔(한화 약 2480억원)의 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한국닛산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일본 내에서 판매된 내수용 차량들에 대해 발생한 문제”라며 “해외 시장에서도 수출용 차량에 대해선 발생한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닛산은 올 들어 국내시장에서 총 4900대의 차량을 판매했다.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포드, 디트로이트서 공개한 신차 4대 중 3대는 SUV..‘눈길’
  • [김필수 칼럼] BMW 제친 벤츠, 올해 8만대 판매 예상..그 이유는?
  • 벤츠, 신형 G클래스 공개..럭셔리 오프로더란 이런 것
  • 쉐보레 볼트 EV, 사전 계약 실시 3시간 만에 완판..추가 물량 도입은?
  • 혼다, 오딧세이 등 美 켈리블루북 ‘최고의 잔존가치 차량’ 선정..경쟁력 ‘입증’
  • 주목되는 다카르랠리, 벌써 절반은 탈락..“쌍용차는 순항”
  • 폭스바겐, 신형 제타 제원 공개..준중형 세단 시장 공략
  • 벤츠, SUV 전기차 주행 테스트 포착..그 모습 살펴보니..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