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새차소개
Mazda 마쓰다, ′스카이액티브-X′ 엔진 개발..전기차도 준비중
2017-08-09 09:30
[포토기사]   4,245       
[사진] 마쓰다 rx-비전 컨셉 (출처 오토모바일매거진)


마쓰다가 기존보다 안전성을 높인 압축 착화 방식 엔진 '스카이액티브-X'를 오는 2019년에 선보일 계획이어서 눈길을 끈다.

마쓰다는 2030년까지 지속가능한 연료와 기술을 연구하겠다는 'Sustainable Zoom-Zoom 2030' 플랜을 통해 압축 착화 방식을 사용하는 세계 최초의 상용 가솔린 엔진 '스카이액티브-X'를 도입하겠다는 계획을 최근 발표했다.

[사진] 마쓰다, RX-비전 컨셉 (출처 오토에볼루션)


'스카이액티브-X'의 압축 착화 방식은 터보 차저의 점화 플러그를 사용하지 않는 대신 피스톤 압축시 연료와 공기 혼합물을 점화한다. '균질 충전 압축 점화(HCCI)'라고 불리는 이런 기술로 마쓰다는 보다 낮은 압축비를 지닌 스카이액티브의 장점에 더욱 안정적인 엔진 구동 능력을 지닐 수 있다는 설명이다.

마쓰다는 압축 착화 방식의 스카이액티브-X 엔진이 전작인 'G' 엔진보다 10%에서 30% 뛰어난 토크 성능을 선보이며, 2008년 I4 엔진에 비해 35%에서 45% 개선된 연비를 보여준다고 밝혔다. 새로운 엔진은 2019년부터 신모델과 컨셉에 적용될 예정이라고 한다.

[사진] 마쓰다, RX-비전 컨셉 (출처 오토에볼루션)


한편, 마쓰다는 2030 계획의 일환으로 전기자동차와 전기 구동 기술이 마쓰다 라인업에 도입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마쓰다 플랜에 따르면 신형 전기차는 2019년 데뷔할 계획이다.

[사진] 마쓰다, RX-비전 컨셉 (출처 오토에볼루션)



데일리카 전병호 기자   13012king@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모건 모터스, ‘모건 에어로 GT’ 티저 공개..BMW V8 엔진 탑재
  • 바라 GM 회장, “미래차 산업 투자 강화..딜러사는 구조조정 계획”
  • 현대모비스, 스타트업 공모전 통해 기술개발 강화..공동사업화 추진
  • BMW도 전기차에 올인..친환경차 로드맵 살펴보니...
  • 현대차 i30, 가격 대비 안전성 최고..그랜저와 동일한 수준
  • 현대차 싼타페 후속, 올림픽대로서 시험주행 포착..더 커진 차체 ‘눈길’
  • [김필수 칼럼] 자동차 애프터마켓 모델..해외시장을 개척해야만 하는 이유
  • SUV 시장 확대 속, 준중형세단 시장 경쟁 치열..소비자 선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