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카테고리별 브랜드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체 카테고리 보기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안전/기술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Hyundai 자율주행차, 새똥 때문에 신호 인식 오류 가능성..그 이유는?
등록 2017-08-09 08:49
[사진] 현대차, 아이오닉EV 자율주행차


자율주행 차량이 새똥이나 일상적인 '장애물'로 인해 신호 인식 오류를 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9일(한국 시각) 미국 코넬 대학의 최근 실험에 따르면 자율주행 차량 시스템의 신호 인식 능력이 표지판의 상태나 간단한 조작만으로 오류를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비디오 카메라와 레이저로 인식되는 자율주행 차의 교통 신호 인식 능력이 현실에서는 상당히 취약할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 코넬대학, 자율주행 신호 판독 실험


코넬 대학은 실험에서 새의 새똥의 역할을 할 몇 개의 간단한 흑백 스티커를 커다란 'STOP' 표지판에 붙여놓았는데, 조그만 스티커였음에도 불구하고 자율주행 차량이 이를 '속도 제한 표지판'으로 인식하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이들은 두 번째 실험에서 100% 완전자율주행 차량도 같은 조건에서 '정지' 또는 '횡단보도' 신호를 '우회전' 신호로 해석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신호 인식 오류 현상은 사람에게는 일어나기 힘든 일이지만, 화면을 캡쳐해 나노 초 단위로 분석하는 컴퓨터에게는 그리 간단한 일이 아니다. 컴퓨터가 화면을 해석하는 주요 인식 지점이 바뀌게 되면 사람이 보기에는 아무리 간단한 신호더라도 차량에게는 다르게 인식될 수 있는 것이다. 커다란 빨간 바탕에 명확한 흰색 글씨로 만들어진 'STOP' 신호도 컴퓨터에겐 수 많은 코드 번호 중 하나일 뿐이다.

[사진] 다임러, 미래 자율주행 서비스 예상도 (출처 다임러)


따라서 자율주행 차량이 이러한 허점을 드러낼 경우에는 운전자 위주의 주행보다 훨씬 위험한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더군다나 차량이 모든 것을 실행하는 완전자율주행 모드에서는 긴급 상황시 수동 조작이 불가하거나 더 큰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나 테슬라, 포드, 폭스바겐 그룹 등 주요 자동차 기업들은 앞다투어 자율주행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아우디 A8은 양산형 차량에는 처음으로 레벨 3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였으며, 토요타는 2020년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여러가지 단점을 보완한 테슬라 오토파일럿도 매년 업데이트 중이다.

[사진] 포드, 차세대 자율주행기술과 퓨전 하이브리드


이들 기업들의 자율주행 기술은 현재로선 완벽하지 않아 시속 60km/h 이하에서만 사용할 수 있거나 운전자의 항시 주의를 요하고 있는 정도이다. 인간의 편의를 높이기 위한 완전자율주행의 미래는 언젠가 다가오기 마련이겠지만, 시장 점유율을 위한 속도식 경쟁보다 보수적인 법률 체계 구축과 안전하고 정확한 자율주행 기술에 대한 연구가 필요한 시점이다.

[사진] 테슬라, 오토파일럿 시스템


데일리카 전병호 기자   13012king@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김필수 칼럼] 튜닝은 한물간 산업..네거티브 정책이 필요한 이유
  • [구상 칼럼] 콘셉트카 그대로 현존하는 미래차..렉서스 LC 500
  • 볼보, 상반기 국내 실적 36.5% 증가..올해 1000억원 투자
  • 유명 메이커, 9월 프랑크푸르트모터쇼 대거 불참 계획..그 이유는?
  • 유난히 고온다습했던 올 여름..차량 관리 제대로 하려면...
  • 벤츠, 콤팩트 EQ 콘셉트 공개 계획..주행거리는 498km
  • 벤츠 E클래스, 중고차 시장서 가장 빨리 팔리는 車..그럼 국산차는?
  • [시승기] 승차감 돋보이는 레인지로버 벨라..그러나 가격이 이래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