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리콜 정보
BMW BMW, 유로 5 디젤차 리콜 계획..배출가스 장치 담합 의혹은 부인
2017-07-25 16:10
[포토기사]   1,468       
[사진] 뉴 BMW 740Li


유럽연합 집행위원회가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폭스바겐의 배출가스 장치 관련 담합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BMW가 배출가스 조작 가능성을 전면 부인했다.

BMW는 23일(현지 시각) 공식 입장을 통해 “BMW는 최고의 배기가스 처리 시스템 개발을 위해 경쟁해왔다”며 “이는 유로6 디젤차의 소프트웨어를 리콜하거나 업데이트할 필요가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독일 시사주간지 슈피겔에 따르면, 독일 3사는 배출가스를 정화하는 요소수 탱크의 사이즈 결정에 대한 담합을 진행했다. 이러한 담합은 지난 1990년대 중반 이후부터 일어났으며, 이를 위해 60개 조직 200명 이상의 인원이 동원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BMW 525d xDrive Touring 엔진


요소수는 배출가스와 결합돼 대기오염을 발생시키는 유해 물질을 중화하는 역할을 하는데, 요소수 탱크 용량이 작다면 배출가스를 제대로 정화시킬 수 없을 것이라는 게 슈피겔의 주장이다.

BMW는 이와 관련한 담합 의혹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BMW는 “우리의 배출가스 재순환 시스템은 요소수 주입과 소모가 적게 설계됐다”며 “이를 통해 실 주행 조건에서는 낮은 배출량을 기록하는 한편 차체에 최적화된 요소수 탱크 사이즈를 지니고 있다”고 설명했다.

BMW는 또 “독일 자동차 업체들과의 토론은 유럽 내의 요소수 공급 인프라를 확대를 위한 자리였다”고도 해명했다.

[사진] BMW 3시리즈 리프레시 캠페인


BMW는 이와 함께 기존의 유로5 규제에 해당하는 디젤차에 대한 자발적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에 나선다는 입장이다. 이는 기존 고객들의 유해물질 배출 성능을 개선하기 위한 정책이라는 게 BMW의 설명이다.

한편, BMW코리아 관계자는 “본사 측에서 내려진 결정에 따라 국내에서도 관련 절차가 진행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아직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와 관련해서는)구체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맥라렌, 역사상 가장 빠른 ‘세나’ 공개..두 번째 울티메이트 시리즈 ‘주목’
  • 신형 벨로스터에 적용될 이색 사운드 시스템..차별점은?
  • 스포츠카 대명사 ‘포르쉐’가 공장에서 꿀벌을 키우는 이유는?
  • 토요타⋅마쓰다, 美에 1조7000억 규모 합자공장 설립 추진..지역은?
  • 쌍용차 대형 픽업트럭 ‘렉스턴 스포츠’, 출시 앞두고 외관 유출
  • 한상윤 BMW 말레이시아 법인장..BMW그룹코리아 사장 내정
  • 포드, 자율주행에 최적화된 신차 개발 계획..특징은?
  • 마힌드라, 친환경 전기차 개발 박차..쌍용차에 미치는 영향은?
KiaKia
신형 레이 렌더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