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카테고리별 브랜드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체 카테고리 보기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칼럼
Renault Samsung [김필수 칼럼] 확대되고 있는 소형 SUV 시장..관전 포인트는?
등록 2017-06-19 09:28
2,166       
[사진] QM3


최근 가장 관심이 커진 현대차 신형 소형 SUV인 코나의 런칭 행사가 있었다. 최근 대두된 신차종이 드문데다가 최근의 화두가 소형 SUV 이다보니 더욱 관심의 대상이 되었다고 할 수 있다.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세계 시장에서 SUV는 전체 차량의 40%에 육박할 만큼 인기가도를 달리고 있다. 일반 대중 SUV부터 최고급 프리미엄 SUV에 이르기까지 우리가 알고 있는 메이커는 모두 SUV 신차를 개발투입하고 있을 정도이다. 그 만큼 일반인의 SUV에 대한 인식이 크게 긍정적으로 바뀌면서 세단 중심에서 SUV로 옮겨 타는 소비자도 늘고 있다.

SUV는 분명히 불편한 부분이 많았던 차종이다. 오프 로드용이라는 인식과 투박한 디자인과 고급 옵션의 한계성과 소음과 진동 등이 세단과는 확연히 다를 정도로 부정적이며, 운전감각도 세단과는 비교가 되지 못할 정도로 열악하였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난 수년 전부터 확연히 달라지고 있다는 것이다.

디자인의 완성도가 매력적이며, 고급 옵션이 하양 평준화되면서 중저가용 SUV에 이르기까지 확대 적용되고 소음이나 진동 등 불편한 부분도 확실히 개선되면서 불편함이 많이 사라지고 있는 것이다. 도리어 높은 시야에 따른 시원한 시야각과 안정된 시스템을 기반으로 젊은이를 중심으로 한 소형 SUV의 인기도는 더욱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사진] 더 뉴 트랙스 블레이드 에디션


젊은 층의 첫 엔트리카로서도 의미가 크고 여성의 경우 남성에 비해 떨어지는 공간감각을 높은 운전자 위치에서 보전할 수 있으며, 인테리어와 아웃테리어의 완성도가 높아지면서 더욱 가성비 차원에서 선택의 폭이 커졌다는 것이다.

이번 현대차의 코나의 경우도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 고급 옵션을 확대 적용하면서 선택의 폭이 커지고 있고 독특하고 세련된 디자인은 더욱 인기도를 높이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성공적인 유전자를 다양하게 가지고 있는 만큼 당연히 성공작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확신한다.

다음 달에는 같은 플랫폼을 가진 기아차 스토닉이 출격한다. 기아차는 현대차와 완전히 다른 디자인 감각으로 새로운 시장을 창출할 것으로 판단된다. 지금까지 기아차만의 여러 특성이 존재하는 만큼 새로운 접근방법으로 소비자를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같은 플랫폼이고 이미 현대차가 주도하는 시장인 만큼 스토닉의 출현은 한계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는 언급도 있으나 필자는 완전히 다른 차종의 색깔을 나타내면서 더욱 큰 시장으로 탈바꿈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사진] 쌍용 티볼리 에어


그 만큼 기아차의 색깔을 어떻게 표현할 것인가가 관건이라 할 수 있다. 기아차 하면 카니발과 쏘렌토 등 RV와 SUV의 명차 개념을 이어오고 있는 색깔 있는 메이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당연히 이번 스토닉도 이러한 계보를 이를 것으로 확신한다.

최근 2년 이상 소형 SUV를 석권하고 있는 차종이 바로 쌍용차의 티볼리이다. 기존 코란도의 계보와는 다른 형태와 급을 가진 티볼리는 당시에 과연 성공할까 하는 우려를 가진 차종이기도 하였다. 그러나 젊은 층과 여성층을 대상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2년 6개월이 지난 현 시점에서도 인기는 식지 않고 있다.

당시 불기 시작한 소형 SUV의 바람을 타이밍에 맞추어 적재적소에 출시하였기 때문이고 무엇보다 소비자의 입맛에 맞는 차종을 제대로 투입하였기 때문이다. 역시 깔끔하고 세련된 앙증 맞는 디자인과 고급 인테리어와 적절한 연비와 가격 등 가성비 차원에서 복합적인 만족감을 주었기 때문이다. 이후 다양한 차종과 선택폭을 넓히면서 더욱 굳건한 충성층을 유지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과연 최근의 3파전은 누가 승자가 될 것인가? 국내 시장 약 170~180만대의 신차 시장을 보면서 제로섬 싸움이 될 가능성도 분명히 있다고 할 수 있다. 누가 크면 누가 줄어드는 형국의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신차 효과가 서서히 떨어지는 티볼리가 가장 불리할 수도 있을 것이다.

[사진] 현대차, 코나


그러나 필자가 보면 3종류 모두 뛰어난 차종으로 탄생할 가능성이 매우 큰 만큼 한 차종이 승리하는 모양세보다 도리어 각각의 독특한 시장을 확보하면서 치열한 싸움이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고 할 수 있다. 치열하게 세를 확장하면서 소형 SUV의 시장 확대 가능성이 커진다는 것이다.

약 10년 전 기아차의 박스형 경차 레이가 탄생하면서 일각에서는 기아차 모닝이 영향을 받으면서 중첩현상이 발생할 우려가 컷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막상 시장을 열어보니 원래의 경차 시장은 유지하면서 박스카라는 새로운 시장이 열리면서 중첩현상은 나타나지 않았다는 것이다.

역시 이번 소형 SUV의 3파전은 어느 누구의 일방적인 승자이기보다는 각각의 세를 확장하면서 소형 SUV의 시장 확대 가능성을 크게 보고 있는 것이다. 국내 시장에서 치열하게 싸우고 품질개선 노력과 다양한 마케팅 전략이 입증된다면 국내의 입증된 테스트 베드를 중심으로 세계 시장 공략이라는 새로운 시장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할 수 있다.

향후 더욱 치열하게 전쟁을 치루면서 더욱 품격 높고 경쟁력 높은 국산 소형 SUV가 탄생하여 글로벌 차종으로 성장하리라 굳게 믿는다.

[사진] 기아차, 스토닉 렌더링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   autoculture@hanmail.net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맥라렌, 딱 두 대뿐인 ‘MSO R’ 공개..독보적인 스타일
  • 토요타, ‘파인 컴포트 라이드 콘셉트’ 공개..주행거리는 997km
  • 럭셔리 아키텍쳐 플랫폼 고집하는 롤스로이스..그 이유는?
  • BMW, 5시리즈 판매 목표 달성에 총력..물량 수급이 ‘과제’
  • 김흥곤 카마트 대표, “중고차 시세는 정확해야..한국의 캘리블루북 만들 것”
  • 할리데이비슨, 18년식 전 모델 대상 사전 예약 실시..아이폰8 ‘증정’
  • 수입차 경쟁력, 모든 면에서 국산차 대비 강세..시급한 개선책은?
  • 롤스로이스, 6억3천짜리 뉴 팬텀 출시..“세계에서 가장 조용한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