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인물/인터뷰
이상엽 디자이너가 말하는 ‘코나’의 디자인 특징은?Hyundai
2017-06-13 18:01
[포토기사]   1,760       
[사진] 이상엽 현대차 스타일링 담당 상무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우리는 단순한 SUV가 아닌 현대차의 새로운 아이콘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이상엽 현대자동차 스타일링 담당 상무는 13일 경기도 고양에 위치한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열린 코나 월드프리미어 행사에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차체 사이즈는 작지만, 단단하고 야무진 캐릭터 라인은 코나의 성격을 잘 표현하고 있다”며 “코나는 현대차의 새로운 스타일 방향성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상무는 현대차로 이직하기 전 GM 선임디자이너, 벤틀리 외장 및 선행 디자인을 총괄했다. 현대차 디자인센터장을 맡고 있는 루크 동커볼케 전무와도 벤틀리에서 함께 호흡을 맞춰왔다.

[사진] 현대차 코나


그는 “캐스캐이딩 그릴은 코나에 있어서 전혀 다른 전면부를 연출한다”며 “이밖에도 아이스하키 선수의 보호장비를 연상시키는 범퍼와 램프 등은 코나의 강렬한 이미지를 강조하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이 상무는 이와 함께 “코나는 SUV와 해치백의 비율을 모두 지니고 있다”며 “이러한 디자인은 코나만의 고유 캐릭터를 보여준다고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코나의 내부 공간은 안정적이고 편안함에 중점을 두고 설계됐다. 수평형 레이아웃을 통해 넓은 개방감과 쾌적한 시야를 제공하는 한편, 내비게이션 및 AVN 모니터를 클러스터(계기판)와 동일한 높이에 배치하고 각종 기능별로 버튼류를 통합시켜 놓음으로써 집중도와 사용성을 높였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모든 사람들은 자신을 보호해줄 수 있는 자동차를 원한다”며 “코나를 운전하는 사람들은 넓고 편안한 보호막 안에서 주행하는 느낌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현대차 코나


이 상무는 또 “이 차는 모든 걸 내려놓고 떠나고 싶게 만드는 차”라며 “코나는 새로운 세대의 아이콘으로써 자리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바이럴 영상을 온라인에 공개하고 7월부터는 한 달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에서 코나를 전시할 예정이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아우디가 SUV 전기차 E-트론에 적용한 지능형 충전 방식..‘눈길’
  • 토요타 캠리, 14년 만에 유럽 복귀..어벤시스는 단종 수순
  • 재규어, 카 디자인 어워드 개최..우승팀 특전은?
  • 아우디, “향후 실적의 50%는 SUV가 차지할 것”..라인업 확대 계획은?
  • 제네시스 vs. 기아차, 5천cc급 최고급차 놓고 치열한 경쟁..과연 승자는?
  • BMW, 양산형 8시리즈 쿠페 공개..M8 출시 가능성은?
  • 쉐보레, 준대형 SUV ‘블레이저’ 공개..내년 美서 판매 시작
  • 알파 로메오·피아트·지프도 파리모터쇼 불참..주요 모터쇼 ‘위기’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