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통계/리서치/정책
Kia 현대차 투싼, 국산 준중형 SUV 잔존가치 2위..그럼 1위는?
2017-06-12 16:54
[포토기사]   1,523       
[사진] 스포티지



기아차 스포티지가 국산 준중형 SUV 가운데 신차 출고 후 1~5년 간 가장 높은 잔존가치를 유지하는 차종인 것으로 나타났다.

헤이딜러는 지난 1월부터 5월까지 헤이딜러 중고차 경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국산 준중형 SUV의 잔존가치 비교에서 기아차 스포티지가 1위를 차지했다고 12일 밝혔다.

헤이딜러는 “기아차 스포티지는 출고 5년 후 신차가격 대비 51.6%의 가격에 매각이 가능했는데, 이는 준중형 SUV 평균인 46.2% 대비 5.4%나 높은 수치”라며 “스포티지는 비교대상 중 잔존가치가 가장 낮았던 코란도 C에 비해서는 10%나 높은 가격에 매각이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사진] 헤이딜러, 국산 준중형 SUV 잔존가치 비교



스포티지에 이어 현대차 투싼이 출고 5년 후 46.5%의 잔존가치를 나타냈으며, 쉐보레 올란도는 45.1%, 쌍용 코란도C는 41.6% 등을 기록했다.

헤이딜러 관계자는 “지난 달 31일 발표한 전체 국산차 모델 별 경매인기도에서 더 뉴 스포티지 R과 스포티지 R이 각각 2위와 5위를 차자한 바 있다”며 “차종별 잔존가치에 큰 차이가 나는 만큼 이를 다른 요소와 함께 고려해 신차 구매 차종을 정하는 것이 합리적이다”고 밝혔다.

[사진] 헤이딜러, 국산 준중형 SUV 잔존가치 비교



한편, 이번 조사는 현재 시판 중인 국산 준중형 SUV 4개 시리즈를 대상으로, 각 시리즈의 2012년형~2016년형 모델의 현재 헤이딜러 경매 시세를 바탕으로 산출됐다.

데일리카 김송이 기자   sykim@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살얼음이 덮힌 노면..겨울용 타이어를 장착해야만 하는 이유는?
  • 50만원 인상된 박스카 기아차 ‘레이’..주요 옵션은 무엇?
  • 정체불명의 티볼리 테스트카, 용인에서 포착..시험주행 목적은?
  • 폭스바겐, 11월 글로벌 시장서 59만 4천대 판매..사상 최대 실적 기록
  • 테슬라, 전기 트럭 ‘세미’ 대박 조짐..시장 반응 살펴보니
  • 맥라렌, 역사상 가장 빠른 ‘세나’ 공개..두 번째 울티메이트 시리즈 ‘주목’
  • [김필수 칼럼] 자동차 애프터마켓 모델..해외시장을 개척해야만 하는 이유
  • [TV 데일리카] 롤스로이스 비스포크.. 맞춤형 차량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