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카테고리별 브랜드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체 카테고리 보기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리콜 정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Hyundai 현대차, 국토부 리콜 시행 요구에 이의제기..과연 결과는?
등록 2017-04-26 12:30
[사진] 쏘나타 터보


현대차가 국토부의 자발적 리콜 시행요구에 이의를 제가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현대차 제네시스(DH), 에쿠스, 쏘나타, 싼타페, 아반떼 등 5개 차종에 대한 자발적 리콜 명령을 내렸으나 현대차가 이를 거부했다고 26일 밝혔다.

자동차 제조사가 정부 기관의 자발적 리콜 명령에 대해 이의를 제기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 신형 제네시스 주행


국토부는 작년에 접수된 현대차의 내부 제보자의 신고에 따라 지난 3월과 4월 1차례의 기술조사와 2차례의 제작결함심사평가위원회 개최 등을 통해 결함 유무를 판단했다는 입장이다.

관련 주무를 담당하는 국토교통부 자동차정책과의 한 공무원은 “현대차가 자발적 리콜 명령을 거부했기 때문에 후속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강제 리콜 명령 시행을 위한 청문회 절차 및 관련 대응 방향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토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아반떼 등 3개 차종의 진공파이프 손상, 모하비 허브너트 풀림현상, 제네시스⋅에쿠스 통기저항 과다, R엔진 연료호스 손상현상, 쏘나타 주차브레이크 미점등 등이 리콜 사유로 지적됐다.

[사진] YF GDi 엔진(FDCG)


현대차의 이런 행태는 일전에도 논란이 됐다. 현대차는 최근 쎄타엔진을 장착한 차종에 대한 리콜을 발표하고 오는 5월 22일 전국 서비스센터에서 리콜에 착수할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는 현대차가 통지한 리콜 사유서다. 현대차가 고객 및 언론에 배포한 리콜 사유서에는 ‘엔진 점검 후 조치가 필요한 차량에 대한 차량에 한해 엔진 교환’이라는 전제조건이 붙었다.

리콜 대상에 포함된 차를 타고 다니는 김꽃님 씨(34. 직장인)는 “문제점이 내재된 엔진을 선별적으로 교환 해준다는 건 이해하기 힘들다”며 “이건 당장의 문제만 덮고 나중의 문제는 ‘눈 가리고 아웅’ 하겠다는 꼼수”라고 지적했다.

[사진] 현대차, 싼타페 가솔린 2.0 터보 모델 출시


또 다른 현대기아차 고객 이광노 씨(40. 자영업)는 “정부에서 리콜을 실시하라고 해도 거부한다는 건 납득할 수 없다”며 “이는 우리나라 소비자들을 무시하고, 우롱하는 처사”라고 했다.

한편, 국토부는 현대기아차의 쎄타엔진 결함에 대한 축소 승인 의혹에 대해서도 추가적인 조사를 통해 조치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서킷 주행 염두한 고성능 i30 N...스포츠 주행 기술 살펴보니
  • 쉐보레, 2018년형 말리부 사전계약 실시..상품성 강화
  • 테슬라, 모델 3 배터리 옵션 공개..최대 500km 주행
  • [시승기] 이상하게도 저평가 받고 있는 고급세단..기아차 K9 퀀텀
  • 현대차가 내년 출시할 ‘차세대 수소전기차’..디자인 특징은?
  • BMW, 신형 M5 티저 추가 공개..내달 공식 데뷔
  • 볼보, 상반기 국내 실적 36.5% 증가..올해 1000억원 투자
  • 카젬 신임사장 내정한 한국지엠..한국시장 철수설 반응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