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카테고리별 브랜드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체 카테고리 보기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기사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Kia 모닝 vs. 스파크, 경차 시장 경쟁 후끈..경품도 ‘전쟁’
등록 2017-01-03 12:58
더 넥스트 스파크


한국지엠의 쉐보레 스파크는 올해 경차 시장에서 1위를 달성했고, 기아차 모닝은 신형 출시 직전 막판 스퍼트를 기록한 게 눈에 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경차 스파크의 연간 누적 판매량은 7만8035대로 집계됐다. 이는 7만5133대를 기록한 모닝에 근소하게 앞선 기록이다.

월간 판매량에선 두 모델이 모두 뒤집고 뒤집히는 형세를 반복했다. 모닝은 지난 12월 8208대를 판매했으며, 스파크는 같은 시기 7078대를 판매했다.

모닝


특히 지난 11월과 12월은 모닝이 약 8000~9000대 수준의 판매량을 올리며 스파크보다 크게 앞섰다. 신형 출시가 임박한 상황에서도 높은 판매량을 보였다는 점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자동차 전문가들은 이런 이유를 두 회사의 공격적인 프로모션으로 꼽았다. 기아차는 작년 모닝의 구매 사은품으로 무풍 에어컨, UHD TV 등 고가의 전자제품을 제공해왔고, 이는 스파크의 신차 효과를 억제 하는데 성공적이었다는 것이다.

모닝의 공격적인 프로모션 공세에 한국지엠 또한 맞불을 놨다. 한국지엠은 스파크의 구매 사은품으로 스마트워치, 김치냉장고 등을 증정했다. 두 회사의 치열한 프로모션 정책이 뒤집고 뒤집히는 판매량을 유지한 비결이었던 것으로 풀이되는 대목이다.

쉐보레 스파크, 10월 프로모션


반면, 업계는 두 회사의 이런 프로모션에 우려를 표하는 상황이다. 회사 입장에선 마진율이 가장 낮은 경차에 고가의 사은품을 껴주는 것은 과도하다는 지적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모닝은 오랜 판매 기간 동안 누적된 수익을 막바지 프로모션에 쓸 수 있었다”며 “출시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스파크까지 이런 프로모션을 전개하는 건 한국지엠이 기아의 전략에 완전히 말려든 것 아니겠는가”라고 밝혔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한국지엠이 기아차가 썼던 전략을 역이용해 신형 모닝의 신차효과를 덮을 수도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내놨다.

신형 모닝 렌더링


한편, 한국지엠은 1월 판매조건을 통해 스파크의 구매 사은품을 김치냉장고에서 애플 맥북 에어로 바꿨다. 이는 한국지엠이 신형 모닝 출시를 의식해 선제적으로 대응에 나선 것이라고 분석된다.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hjpark@dailycar.co.kr

[ 관련기사 ]
기아차가 유럽 시장에 투입할 ‘스팅어’ 라인업 살펴보니...
기아차, ‘2017 K7’ 출시..안전성·연비·편의성 강화
[TV 데일리카] 기아차, 올 뉴 모닝 출시..안전성 높이고 상품성 개선
기아차, 3년 연속 내수 50만대 판매 도전..가능성은?
제임스 김 사장, ″준중형차 신형 크루즈는 중형차 뺨치는 수준″
기아차, ‘올 뉴 모닝’ 출시..가격은 1075만~1400만원
쉐보레, 올 뉴 크루즈 사전계약 돌입..가격은 1890만~2478만원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