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카테고리별 브랜드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체 카테고리 보기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이슈/화제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Ford 오바마, 퇴임 앞두고 트럼프의 자동차 정책에 급제동..왜?
등록 2016-12-30 16:39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당선인(좌),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우)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의 자동차 배출가스 규제 등 환경 정책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미국 일간지 디트로이트 뉴스는 최근 오바마 대통령이 트럼프가 약속한 규제 완화를 막을 수 있는 정책들을 입안하고 있으며, 이는 자동차 업계에 큰 영향력을 미칠 것이라고 전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미 환경청(EPA)는 오바마가 임기를 마치는 1월 이전에 자동차 연비 규제 강화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트럼프 당선인측은 “오바마가 트럼프 취임 후 관련 규제 철폐를 어렵게 하기 위한 장치를 구축하는 것 아니냐”며 오바마 대통령의 행보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사진] 포드,링컨 생산라인(출처: 뉴욕타임스)


트럼프는 미국 내 일자리 창출과 보호무역 문제를 강조해왔을 뿐, 자동차관련 정책에 대해선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아왔다. 실제로 트럼프는 최근 멕시코로 공장을 이전할 계획을 수립한 포드와 충돌하기도 했다.

오바마가 관련 정책을 입안하고 있지만, 자동차 업계는 트럼프 당선인 쪽으로 기울어 있는 분위기다. 자동차 회사들을 위해 워싱턴에서 로비활동을 펼치고 있는 오토 얼라이언스(AAM)는 트럼프 측에 연비 규제를 원래대로 되돌릴 것을 촉구하고 있다.

오토 얼라이언스는 GM, 포드, BMW, 메르세데스-벤츠, 재규어랜드로버, 마쓰다, 미쓰비시, 포르쉐, 토요타, 폭스바겐, 볼보 등의 그룹체다. 이들은 미 환경청이 오는 2018년 4월에 수립할 배출가스 기준의 중간검토결과 발표에 대해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다.

[사진]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


반면, 트럼프는 차기 행정부 교통부 장관에 부시 행정부 노동부 장관 출신인 일레인 차오를, 환경청 장관에 스콧 프루이트 오클라호마 주 법무장관을 지명했다. 특히 프루이트 환경청 장관 내정자는 기후변화 회의론자로 잘 알려진 인사다. 이는 트럼프 행정부에서 자동차 산업 관련 정책에 별다른 비중을 두지 않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에 반해 임기를 얼마 남겨두지 않은 오바마 행정부는 자율주행차 시험을 위한 국가기관 설립, 수년간 계류중인 커넥티드카 관련 규제를 임기 내에 확정 짓는다는 방침이다. 안토니 폭스 미 교통부 장관은 언론 브리핑을 통해 “행정부 임기 내에 결정지어질 이번 계획은 관련 정책들에 대한 세계에서 가장 포괄적인 내용들을 담아낼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문가들은 이런 이유들로, 트럼프가 별다른 관심을 갖고 있지 않은 자동차 산업 관련 정책규제에 대해 오바마가 족쇄를 채우는 것 아니냐고 분석하고 있다.

[사진] 웨이모-FCA,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하이브리드 완전자율주행차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hjpark@dailycar.co.kr

[ 관련기사 ]
우버, 자율주행 테스트 재개..사고 발생 후 3일 만에 ‘복귀’
포드, 쿠가·익스플로러 ‘바람몰이’..SUV 시장에 도전장
포드, “자동차 제조 과정에서 물 사용하지 않을 계획”..‘눈길’
10단 변속 적용한 2017년형 포드 F-150 국내 판매..특징은?
포드, 세계 최초 365일 24시간 정비서비스..창조적 아이디어 배경은?
[시승기] 왕년의 락스타로 불렸던..크라이슬러 300C
RV모터스, 2017년형 포드 F150·랩터 판매개시..특징은?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