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카테고리별 브랜드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체 카테고리 보기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이슈/화제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Ssangyong [단독] 새해 첫 신차, 신형 코란도C 외관 유출..디자인 살펴보니
등록 2016-12-30 15:30
[사진] 쌍용차 C200


쌍용자동차가 다음달 4일 출시할 예정인 코란도C 페이스리프트 모델의 외관이 온라인에 유출돼 주목된다.

30일 인터넷 다수의 자동차 관련 사이트에 올라있는 이 사진은 쌍용차의 평택 공장으로 추정되는 장소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이며, 이 사진에는 신형 코란도C의 전면과 후면부의 외관이 담겨있다.

신형 코란도C의 모습은 전면부 디자인이 기존 모델과는 완전히 다른 느낌의 감각을 지녀 눈길을 끈다. 기존의 유선형 중심으로 이뤄진 디자인은 직선 위주로 변경됐다. 첫인상을 강하게 심어주기 위한 설계다.

[사진] 외관이 유출된 쌍용차의 신형 코란도C


다만, 크롬을 적용한 라디에이터 그릴은 심플한 감각이지만, 카리스마는 오히려 기존 모델보다 떨어지는 것으로 판단된다. 라디에이터 그릴은 외관 디자인에서도 가장 중요시되는 부분이어서 사이즈가 커지고 있는 게 최근의 디자인 트렌드이다.

업계 전문가들은 신형 코란도C의 디자인이 지난 2008년 쌍용차가 파리모터쇼에서 공개한 C200 콘셉트카와 유사하다고 지적한다. C200 콘셉트카는 쌍용차가 코란도C의 양산을 앞두고 공개한 차량이기 때문에 C200 콘셉트의 디자인을 계승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다.

후면부 디자인은 전면부 대비 큰 변화는 없지만, 살짝 범퍼 형상을 달리한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사진에 찍힌 코란도C의 후면 범퍼를 두고 도색이 미처 완료되지 않은 것 아니냐는 주장도 제기된다.

[사진] 외관이 유출된 쌍용차의 신형 코란도C


코란도C는 내달 4일 정미년 새해를 맞이해 업계에서는 처음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마이너체인지 모델인만큼 파워트레인은 기존의 2.2리터 디젤엔진과 아이신제 6단 자동변속기를 그대로 탑재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사진 상 보여진 차량은 곧 출시될 신형 코란도C가 맞다”며 “신형 코란도C는 기존 모델 대비 좀 더 세련스러운 분위기가 강조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함께 “사진 상으로 보여지는 것보다 실물로 보면 더 멋스러움이 더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편, 쌍용차는 오는 4일 신형 코란도C의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 판매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사진] 코란도C, LET 2.2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hjpark@dailycar.co.kr

[ 관련기사 ]
아우디·폭스바겐, 中 시장 전략 강화..친환경차에 ‘올인’
쌍용차, 中서 티볼리 에어 디젤 출시..SUV 시장 공략
쌍용차가 G4 렉스턴 통해 선보일 3가지 첨단 기술은 무엇?
쌍용차, G4 렉스턴 3335만~4520만원..기아차 모하비 정조준
쌍용차가 프리미엄급 대형 SUV ‘G4 렉스턴’을 개발하게 된 배경은...
쌍용차, 퇴직자·해고자 복직..G4 렉스턴 생산에 투입
쌍용차, 3월 내수 9229대 판매..티볼리 5000대 돌파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