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카테고리별 브랜드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체 카테고리 보기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기사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Chrysler 주목할만한 구글의 행보...자동차 제조사와 전방위 협력
등록 2016-12-22 13:23
honda cr z hybrid 출처=android headlines


자율주행차 부문에서 정보통신(IT) 자이언트 구글(Google)의 최근 행보가 눈에 띈다. 전통적인 의미의 자동차 제조사와 연달아 제휴를 체결하며 자율주행차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경제 전문 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최근 분사를 감행한 구글 산하 자율주행차 부문인 웨이모는 21일 "일본의 자동차 제조사 혼다자동차와 함께 자율주행차량을 위한 기술 개발 과정에서 공동 연구개발(R&D)을 진행한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웨이모는 현재 혼다와 자율주행 기술 협력에 대한 논의를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협업이 성사되면 혼다차에 웨이모 자율주행차 기술을 탑재하는 방향으로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Chrysler Pacifica 출처=forestlake chrysler


존 크라프칙 웨이모 최고경영자(CEO)는 “우리의 자율주행차 기술이 차량 공유, 트럭 운송, 물류, 자동차 제조업체 등 다양한 분야에 사용되길 원한다”고 말했다.

구글은 이로부터 불과 이틀 전인 19일에는 자동차 제조사 파이트크라이슬러(FCA)와 합작해 자율주행 미니밴 '파시피카(Pacifica)'를 선보였다. 웨이모의 자율주행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내장한 자율주행차다.

Chrysler Pacifica 출처=fcauthority


존 크라프칙 CEO는 당시 "미니밴 시험주행으로 연령, 체형, 등의 운전자 경험을 축적, 보다 완벽한 자율주행차를 선보일 것"이라는 계획을 공개하기도 했다.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위한 야심찬 구글의 행보는 웨이모 분사를 계기로 공식화됐다. 지난 13일 구글은 웨이모 분사를 선언하면서 시각장애인인 스티브 메이헌이 텍사스주 오스틴에서 운전대와 브레이크 페달이 없는 자율주행차에 탑승해 안전하게 주행 테스트를 마쳤다는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Honda concept car Dezeen 출처=dezeen


한편, 혼다는 앞으로도 독자적인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지속한다고 전했으며, 웨이모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다양한 전략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데일리카 마히나 문 기자   mahina.h.moon@dailycar.co.kr

[ 관련기사 ]
존재감 강조한 신형 크루즈..차별화된 디자인 전략은?
포르쉐 파나메라, 스포츠 GT 버전..슈팅 브레이크 ′낙점′
혼다, 상품성 강화한 ‘2017년형 뉴 파일럿’ 출시..가격은 5460만원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출시..가격은 4320만원
혼다, 시빅 타입 R 블랙 에디션 공개..100대 한정 생산
혼다, 인공지능 탑재한 ′NeuV′ 컨셉 공개..경제성 부각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사전 계약..내년 1월 출시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