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카테고리별 브랜드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체 카테고리 보기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이슈/화제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Ssangyong 쌍용차 Y400, 모델명으로 ‘무쏘’는 어떨까?..온라인 시끌
등록 2016-12-21 16:51
[사진] Y400 (LIV-2) (2016 파리모터쇼)


쌍용차가 내년 초 내놓을 신차 Y400(프로젝트명)의 모델명으로 ‘무쏘’가 어울린다는 주장이 제기돼 온라인에서 갑론을박이다.

21일 온라인 자동차 쇼핑몰 보배드림에서는 ‘슈퍼쌍용맨’이라는 아이디로 “이번 쌍용 Y400 모델명(은)?”이라는 질문을 게시판에 올렸다. 그는 “(Y400의 모델명으로) 왠지 렉스턴이 아니라 무쏘 같지 않나요?”라며 “쌀짝 느낌이 (든다)”고 적어 누리꾼들의 관심을 모았다.

아이디 ‘올티맥스’는 “무쏘..정겨운 무쏘”, ‘실리주의자’는 “무쏘(라)면 진짜 부활 선언일 것 같습니....(다)”, ‘호떡왕2’는 “무쏘로 나와도 좋을꺼 같아요”라고 공감을 표시했다.

[사진] Y400 (LIV-2) (2016 파리모터쇼)


그러나 아이디 ‘배라뚱땡이’는 “무쏘로 가는 순간 렉스턴하고 묶여서 *족보 작렬 ㅋ”라고 썼고, ‘왼발클러치’는 “막판에 바뀔지 모르겠으나 현재 상황은 어처구니 없섭(습)니다...”라고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이와 함께 아이디 ‘XTOSCA’는 “(무쏘라는 모델명 보다는) 티볼리W(가 어울린다)”고 다른 주장을 제시했다. 이처럼 온라인 상에서 Y400의 모델명으로 ‘무쏘’와 ‘렉스턴’, ‘티볼리 W’ 등이 거론되고 있다.

무쏘는 지난 1993년 8월 출시돼 아프리카 왕자들이 타는 차량으로 유명해졌으며, 2005년에 단종됐다. 배기량은 2.9리터 디젤과 3.2리터 가솔린 모델이 선보였었다.

[사진] Y400 (LIV-2) (2016 파리모터쇼)


쌍용차가 당초 렉스턴 후속 모델로 개발을 완료한 Y400은 LIV-1이라는 콘셉트카로 지난 2016 파리모터쇼에서도 공개돼 관심을 모았다.

대자연의 웅장함을 모티브로 대형 SUV로서의 본질적인 아름다움을 표현했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프레임 차체 구조와 4WD 시스템, 능동적인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인터페이스, 다이내믹하고 볼륨감 넘치는 디자인으로 남성적이면서도 강인한 SUV 답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편, 쌍용차는 마케팅본부 마케팅팀에서 Y400 모델명으로 여러가지 방안을 내놓고 최종식 쌍용차 사장이 최종적으로 선택하는 방식이나 한 가지 모델명을 확정한 뒤 근거를 제시하는 방식 등 다방면으로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Y400 (LIV-2) (2016 파리모터쇼)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ysha@dailycar.co.kr

[ 관련기사 ]
쌍용차 G4 렉스턴이 인간공학디자인상 그랑프리를 수상한 이유는?
“람보르기니는 슈퍼카만 만든다고? 천만의 말씀!”
英서 쌍용차 로디우스 이용해 만든 클래식 요트..‘쌍요트’ 화제
[단독] 쌍용차, 럭셔리 픽업트럭 출시 계획..‘G4 렉스턴 스포츠’ 유력
이수원 쌍용차 기술연구소장이 밝힌 ‘G4 렉스턴’ 엔진의 장점은?
신영식 쌍용차 마케팅 전무, “G4 렉스턴..年 2만대 판매 자신”
쌍용차가 ‘최초·최고’ 강조한 G4 렉스턴..4가지 핵심 살펴보니...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