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카테고리별 브랜드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체 카테고리 보기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기사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Chrysler 크라이슬러가 구글과 손잡고 내놓은 완전 자율주행차..‘눈길’
등록 2016-12-20 11:40
[사진] 웨이모-FCA,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하이브리드 완전자율주행차


완전 자율주행 기술을 탑재한 크라이슬러의 퍼시피카 하이브리드가 공개됐다.

FCA그룹과 구글의 웨이모는 19일(현지시각)크라이슬러 퍼시피카 하이브리드 완전자율주행차를 공개했다. 해당 모델은 구글의 자율주행 기술 테스트에 사용될 예정이며, 총 100대가 투입된다.

[사진] 웨이모-FCA,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하이브리드 완전자율주행차


웨이모는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 산하의 회사로, 본래 구글의 자율주행차 연구개발 부서였으나 지난주 약 8년만에 ‘웨이모’라는 별도 법인으로 분리됐다. 이에 따라 구글의 자율주행 기술이 상용화 단계에 진입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FCA그룹과 구글은 지난 5월 파트너십을 체결했으며, 이번에 선보인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하이브리드는 웨이모와 FCA그룹의 첫 작품이자 웨이모의 첫 행보이기도 하다.

[사진] 웨이모-FCA,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하이브리드 완전자율주행차


FCA와 웨이모 엔지니어들은 이번 차량의 파워트레인을 비롯, 전기모터와 섀시, 구조적 시스템 등을 자율주행 기술에 최적화 되도록 공동 개발했다. 또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하이브리드에는 특별히 제작된 컴퓨터 시스템과 센서, 텔레메틱스 등 웨이모의 완전자율주행 기술이 탑재됐다.

해당 차량은 내년 초부터 도로에서 테스트가 진행될 예정이며, 웨이모는 이를 통해 나이나 모습, 그룹 크기 등 다양한 사람들이 완전자율주행 기술에 대해 보이는 반응과 경험을 연구할 계획이다.

[사진] 웨이모-FCA,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하이브리드 완전자율주행차


존 크라프칙 웨이모 CEO는 “FCA의 차량 개발 및 생산팀은 이번 테스트에 큰 도움이 됐다”며 “FCA그룹은 프로그램 시작 단계부터 차량 생산까지 단 6개월 만에 해낼 수 있도록 도와준 대단한 파트너”라고 말했다.

한편, 초기 퍼시피카 차량들은 이미 미시간주 및 애리조나주에 위치한 FCA의 성능 시험장과 캘리포니아주의 웨이모 테스트 시설 등에서 주행 시험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데일리카 김송이 기자   sykim@dailycar.co.kr

[ 관련기사 ]
폭등하는 테슬라 주식, 거품론 vs. 기대감...결과는?
가격 내린 기아차 스포티지 vs. 중국차 켄보 600..‘가성비’ 따져보니
드라마 ‘욱씨남정기’에서 이요원의 애마..200C는 어떤 차?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헬켓’ 가상 렌더링 공개..′눈길′
마르치오네 크라이슬러 회장, 현대차 쏘나타 언급..왜?
[포토] 크라이슬러, PHEV 미니밴 ‘신형 그랜드 보이저’ 공개
크라이슬러 300C, 고성능을 담은 디자인..존재감 강조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