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카테고리별 브랜드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체 카테고리 보기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업계소식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Chrysler 크라이슬러가 구글과 손잡고 내놓은 완전 자율주행차..‘눈길’
등록 2016-12-20 11:40
[사진] 웨이모-FCA,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하이브리드 완전자율주행차


완전 자율주행 기술을 탑재한 크라이슬러의 퍼시피카 하이브리드가 공개됐다.

FCA그룹과 구글의 웨이모는 19일(현지시각)크라이슬러 퍼시피카 하이브리드 완전자율주행차를 공개했다. 해당 모델은 구글의 자율주행 기술 테스트에 사용될 예정이며, 총 100대가 투입된다.

[사진] 웨이모-FCA,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하이브리드 완전자율주행차


웨이모는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 산하의 회사로, 본래 구글의 자율주행차 연구개발 부서였으나 지난주 약 8년만에 ‘웨이모’라는 별도 법인으로 분리됐다. 이에 따라 구글의 자율주행 기술이 상용화 단계에 진입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FCA그룹과 구글은 지난 5월 파트너십을 체결했으며, 이번에 선보인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하이브리드는 웨이모와 FCA그룹의 첫 작품이자 웨이모의 첫 행보이기도 하다.

[사진] 웨이모-FCA,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하이브리드 완전자율주행차


FCA와 웨이모 엔지니어들은 이번 차량의 파워트레인을 비롯, 전기모터와 섀시, 구조적 시스템 등을 자율주행 기술에 최적화 되도록 공동 개발했다. 또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하이브리드에는 특별히 제작된 컴퓨터 시스템과 센서, 텔레메틱스 등 웨이모의 완전자율주행 기술이 탑재됐다.

해당 차량은 내년 초부터 도로에서 테스트가 진행될 예정이며, 웨이모는 이를 통해 나이나 모습, 그룹 크기 등 다양한 사람들이 완전자율주행 기술에 대해 보이는 반응과 경험을 연구할 계획이다.

[사진] 웨이모-FCA,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하이브리드 완전자율주행차


존 크라프칙 웨이모 CEO는 “FCA의 차량 개발 및 생산팀은 이번 테스트에 큰 도움이 됐다”며 “FCA그룹은 프로그램 시작 단계부터 차량 생산까지 단 6개월 만에 해낼 수 있도록 도와준 대단한 파트너”라고 말했다.

한편, 초기 퍼시피카 차량들은 이미 미시간주 및 애리조나주에 위치한 FCA의 성능 시험장과 캘리포니아주의 웨이모 테스트 시설 등에서 주행 시험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데일리카 김송이 기자   sykim@dailycar.co.kr

[ 관련기사 ]
아우디·폭스바겐, 中 시장 전략 강화..친환경차에 ‘올인’
[시승기] 왕년의 락스타로 불렸던..크라이슬러 300C
드라마 ‘욱씨남정기’에서 이요원의 애마..200C는 어떤 차?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헬켓’ 가상 렌더링 공개..′눈길′
마르치오네 크라이슬러 회장, 현대차 쏘나타 언급..왜?
[포토] 크라이슬러, PHEV 미니밴 ‘신형 그랜드 보이저’ 공개
크라이슬러 300C, 고성능을 담은 디자인..존재감 강조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