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이슈/화제
Renault Samsung 르노그룹이 르노삼성에게 SUV 개발 총괄을 맡긴 의미는?
2016-12-19 11:04
[포토기사]   7,457       
[사진] QM6


르노삼성이 앞으로 나오게 될 르노 그룹의 SUV 개발을 전담한다.

19일 르노삼성의 고위 관계자는 “그룹 차원에서 SUV 개발의 전적인 부분을 르노삼성에 맡기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와 함께 르노 그룹의 이번 결정은 르노삼성이 르노-닛산 얼라이언스의 핵심적인 계열사로 성장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설명했다.

[사진] 질 노먼 르노아시아 총괄회장


QM5와 QM6는 르노 그룹의 글로벌 SUV 프로젝트에서 르노삼성이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하며 개발된 모델이다. 특히, QM6(현지명 르노 콜레오스)는 유럽을 포함한 글로벌 80개국에 수출되고 있다는 건 주목된다.

르노삼성은 닛산, 미쓰비시와는 별도의 개발 주체로 활동하게 된다. 르노삼성이 닛산과 미쓰비시의 SUV 개발까지 총괄한다는 것은 아니란 뜻이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부산 공장에서 북미에 수출되는 닛산 로그를 생산하고 있지만, 르노 그룹과 르노-닛산 얼라이언스는 별개의 문제” 라고 덧붙였다.

[사진] QM3 RE 시그니처


이 관계자는 또 “QM5‧QM6는 물론, SM5, SM7 등 공간 활용성 및 거주성을 중시하는 대형차 개발에서 르노삼성이 축적한 노하우가 높게 평가된 것” 이라고 했다. 실제 르노의 중‧대형 라인업에 해당되는 탈리스만(SM7, SM6), 래티튜드(SM5) 콜레오스(QM5, QM6) 등은 르노삼성의 주도로 개발된 차량들이다.

업계 관계자들은 르노삼성이 르노 그룹 내에서 SM6와 QM6의 성공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분석한다. 지난 1일 질 노먼 르노아시아 총괄은 한국을 방문했을 때 “한국 주도의 글로벌 신차 개발 전략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며 “르노 본사는 르노삼성의 성공에 놀라는 분위기이며, 그룹 차원의 지원 전략을 구상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사진] QM6


한편, 질 노먼 르노아시아 총괄은 오는 31일 임기를 마친다. 후임자로 내정된 프랑수아 프로보 르노삼성 전(前) 사장은 내년 중 한국을 방문해 이와 관련된 구체적인 전략을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팅크웨어, 3분기 영업이익 18억원 기록..블랙박스 매출 15% 성장
  • 수입차의 질주, 국산 승용차 대비 시장 점유율 20% 돌파 전망..그 이유는?
  • [단독] K9 후속, 명품 ‘모리스 라크로와’ 협업..고급차 경쟁력 강화
  • 쌍용차, ‘체어맨’ 단종 시켰지만..“브랜드명 폐기할 계획은 없다!”
  • [구상 칼럼] 강한 성깔을 지닌 기블리..마세라티는 감성의 아이콘
  • 볼보, 콤팩트 SUV ‘XC40’ PHEV 추가 계획..주행거리는?
  • 렉서스, 7인승 ′RX L′ 출시 계획..′LA 오토쇼′ 데뷔 계획
  • 伊 달라라, ‘스트라달레’ 공개..45년 내공 집약한 로드카
KiaKia
기아 스팅어(북미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