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카테고리별 브랜드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체 카테고리 보기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칼럼
Hyundai Truck & Bus [김필수 칼럼] 곡예·난폭운전 일삼는 버스..해결책 없나?
등록 2016-12-12 10:44
2,889       
[사진] 버스 전복사고(출처 Capetesting.com)


버스는 대중교통 수단 중 대표적인 이동수단이다. 워낙 많은 사람이 이용하다보니 버스 사고 등 문제라도 발생하면 사회적 후유증이 크고 대처방법에 대한 갑론을박이 심한 대상이기도 하다. 그 만큼 관심이 크다는 것이고 개인 누구나가 자주 활용하는 대상이다 보니 더욱 안전에 대한 중요성이 강조된다고 할 수 있다. 일반 승용차 등도 중요하지만 버스는 다중이 이용하는 특성상도 그렇고 상징적인 의미 측면에서도 그 만큼 강조되어야 한다는 뜻이다.

필자도 자가용도 이용하지만 도심지 등에 갈 때는 버스와 지하철 및 택시 등을 종종 이용하곤 한다. 특히 요즘같이 연말인 경우에는 저녁자리가 있으면 아예 자가용을 두고 나가는 경우가 많다고 할 수 있다. 항상 버스를 이용하면서도 걱정이 되는 것은 ‘안전’이라는 단어가 무색할 만큼 과격 운전이나 과속운전은 물론이고 젊은이들도 서서 가기 어려울 만큼 곡예운전을 하는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 최근과 같이 고령자 층이 급증하는 단계여서 버스의 안전운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기 때문이다.

최근 버스 안전사고가 급증하고 있다. 약 두 달 전 경부고속도로 울산 부근에서 발생한 버스 화재 사고로 10명이 사망하였고 그 얼마 후에는 대전 근방에서 역시 버스 전복사고로 4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하였다. 그것뿐만 아니라 버스 사고는 이루 헤아리기 힘들 정도로 주변에 많이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다.

[사진] 시내버스(출처 위키디피아)


물론 원인은 다양하다. 차량 차체의 문제점인 경우도 있고 법적인 미비점으로 인한 구멍이 있기도 하다. 그러나 복합적인 원인 중 꼭 포함되는 부분이 바로 운전자의 과속과 난폭운전이라는 것이다. 무자격자의 운전자 채용도 문제지만 무엇보다도 난폭으로 인한 버스의 사고의 가능성이 크다는 뜻이다. 결국 다른 요인으로 인한 원인이 있어도 결국 버스 운전자라는 소프트웨어적인 특성이 전체를 좌우한다고 할 수 있다.

최근 버스의 난폭 및 과격 운전은 다양하다. 차로 변경을 하면서 갑작스럽게 2~3차선을 갑작스럽게 동시에 하는 경우도 많고 아예 버스 여러 대가 군집운행을 하면서 뒤 버스가 가로막고 앞차 여러 대를 끼여주는 사례도 비일비재하다. 서로가 끼여주면서 교통체증을 유발시키는 것이다. 도심 버스 전용도로가 밀리는 듯하면 아예 일반차선으로 나와 운행하는 들락달락 하는 운전자들도 있다.

광역버스는 전용차로를, 일반 버스는 일반도로를 운행하는 특성으로 좁아진 도로를 자가용으로 운행하는 운전자는 그렇치 않아도 막히는 불만을 가지고 있는데 이제는 버스가 구분 없이 차로를 마구잡이로 운행하는 경우도 더욱 교통체증과 위협을 느끼고 있는 것이다. 교통체증 등도 문제지만 더욱 문제가 뒤는 것은 버스 탑승자의 안전이라 할 수 있다. 일반 시내버스의 경우 사고가 발생하면 안전벨트 등이 없는 것은 기본이고 입석으로 서서가는 경우가 많아서 대형 사상자가 발생할 수 있는 요소가 크다는 것이다.

[사진] 2층 버스


사거리에서는 교통신호등에 예측 출발은 기본이고 횡단보도를 건너는 보행자는 안전에 위협을 직접 받기도 한다. 그러나 경찰의 단속은 거의 없다고 할 수 있다. 그 동안 버스가 교통위반으로 단속된 경우는 본 적이 없을 정도로 희박하다는 것이다. 탑승자의 항의와 지연으로 부담을 느낀 경찰의 단속이 없다고도 할 수 있으나 가장 중요한 것은 탑승자의 안전이 그 만큼 위험에 노출되어 사고의 가능성을 높인다는 것이다.

이러한 최근의 버스의 교통법규 위반이 정도를 더해가고 있다. 이제는 아예 경찰도 포기하고 일반 운전자도 포기하고 탑승자도 포기한 형국이다. 그래서 더욱 걱정이 되는 것은 버스의 대형 사고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사실이다. 속도가 높을수록 과속 운전 등 위법의 정도가 클수록 사고는 필수적으로 발생하고 사상자도 높아진다는 사실이다.

버스는 완전히 안전한 대중교통 수단은 아니다. 박스형 디자인으로 공기의 저항이 크고 무게 중심이 높으며, 과속으로 인한 흔들림 등 안전성이 떨어지며, 많은 승객이 탑승할 경우 속도에 따른 관성력도 커서 제동거리가 길어지며, 상황에 따라 심각한 문제점을 나타낼 수 있다는 것이다.

[사진] 유니버스 프레스티지


이 상태에서 운전자가 제대로 된 안전운전을 익히지 못하고 비상 대처 방법도 모르는 상태에서 과속운전을 하면 탑승자의 목숨은 내다놓은 것과 다름이 없다고 할 수 있다. 그래서 해외 선진국에서는 다른 교통수단과 달리 버스만은 항상 관리감독을 철저히 하며, 졸음운전을 방지하기 위하여 장시간 운전 시 의무적으로 30분 이상 쉬게 하며, 구조적인 문제점은 없는 지 재삼 강조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할 수 있다.

우리나라는 아직 OECD국가 중 교통사고의 정도나 사망자수가 수위를 달리는 국가이다. 이제라도 다른 교통수단의 안전과 인프라 구축은 물론 제도적 안정감도 필요하지만 무엇보다 버스에 대한 안전 시스템을 갖추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할 수 있다. 미흡한 부분을 확인하고 제도적 문제점은 없는 지 재삼 확인하며, 문제 발생 시 철저한 조사로 다시는 같은 사고가 발생하지 않는 조치가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더불어 최근 많이 발생하고 있는 버스의 교통법규 위반도 다른 교통수단과 차별화가 없이 단속하는 모습은 안전을 위해서라도 확실하게 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   autoculture@hanmail.net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페라리, 라페라리 아페르타 공개..‘혼’이 담긴 슈퍼카
  • 포르쉐, 신형 카이엔 터보 최초 공개..내년 하반기 국내 출시 계획
  • 최종식 쌍용차 사장, “G4 렉스턴..고급 리무진 버전 개발 계획”
  • 폭스바겐그룹, ‘로드맵 E’ 발표..“2025년까지 전기차 80종 출시할 것”
  • 日 상용차 이스즈, 중형 트럭 ‘엘프’ 출시..가격은 5100만원대 부터
  • 제네시스, 중형 세단 ‘G70’ 출시..가격은 3750만~5180만원
  • 메르세데스-AMG..′포뮬러 E′ 기술 적용한 ′프로젝트 원′ 후속 개발 계획
  • 인피니티, Q50 블루스포츠 출시..가격은 4690만~6290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