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업계소식
Hyundai Mobis 현대모비스, 유럽 A/S부품 공급 기간 6일 단축..구조 단순화
2016-11-17 11:00
[포토기사]   845       
[사진] 현대모비스, 유럽 A/S부품 공급 프로세스 개선


현대모비스는 최근 유럽에서 고객 수요를 기반으로 각 지역 물류센터의 재고를 통합 관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17일 밝혔다.

재고통합관리시스템은 기존 ‘고객↔딜러↔권역물류센터↔지역물류센터’에서 ‘고객↔딜러↔권역/지역물류센터 통합관리’ 형태로 체계가 바뀐다. 지역물류센터(RDC)는 완성차 공장 및 협력업체에서 부품을 확보한 뒤 권역물류센터(PDC)로 보내는 곳이고 권역센터는 지역 내 거점 물류센터로 대리점(딜러)에 부품을 공급하는 역할을 한다. 고객 입장에서 보면 부품 공급 구조가 단순해지는 것이다.

부품의 공급 단계가 많아지면 우선 공급 기간이 길어지고 적시 공급률도 떨어지게 된다. 정확한 수요 예측 없이 대응하다 보면 미리 많은 물량을 떠안게 돼 재고 관리의 효율성이 떨어지기도 한다. 현재 유럽 전역에서 운행되고 있는 현대·기아차는 583만대 수준이다.

새 시스템에서는 개별 발주 구조의 지역과 권역 물류센터가 통합운영체제로 묶여 재고의 과부족 현황 등을 상시 모니터링한다. 이를 통해 재고가 부족한 곳은 시스템상에서 자동으로 보충해주고 불필요한 재고는 타 권역으로 옮겨준다. 통합관리하는 부품은 현지에서 조달하는 로컬 품목들이다.

이 같은 통합관리시스템 도입으로 부품 공급 기간은 기존 13일에서 7일로 6일 가량 단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재고를 자동으로 보충해주기 때문에 물량을 미리 확보할 필요가 없어져 재고보유개월수도 20% 이상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모비스는 유럽 지역의 재고통합관리시스템을 안정화시킨 뒤 다음달에는 북미(앨라바마)에도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통합시스템으로 재고를 효율적으로 관리해 고객이 필요할 때 부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 것은 물론 비효율적 낭비 요소를 개선해 나가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벨기에에 5만6000㎡ 규모의 중앙물류센터를 신축하고 해외 우수대리점 대표자를 초청해 서비스 품질 향상 컨퍼런스를 개최하는 등 해외 현대·기아차 고객 만족도 향상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전개하고 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국내에서도 ‘물류센터-사업소-대리점’이 촘촘한 네트워크로 연결돼 전국 어디서든 24시간 이내에 필요한 부품을 공급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데일리카 주재민 기자   engman@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트럭도 이젠 자율주행차 시대..볼보트럭 프로젝트 살펴보니...
  • [TV 데일리카] BMW, 주행성 강화한 X3 출시..제스처 컨트롤 ‘눈길’
  • SUV ‘켄보 600’ 으로 히트친 중국차..이번엔 미니밴으로 도전장
  • “부산서 전기버스 운영된다”..1회 충전으로 319km 주행
  • 볼보, 콤팩트 SUV ‘XC40’ PHEV 추가 계획..주행거리는?
  • [김필수 칼럼] 일본이 석권한 동남아 시장..현대기아차가 진출한다면...
  • 링컨, 신형 MKC 공개..프리미엄 콤팩트 SUV 시장 ‘공략’
  • 쏘나타⋅K5, 판매 대부분은 택시(?)로..그 진실은?
KiaKia
기아 스팅어(북미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