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이슈/화제
전기차, 저속 주행시 안전 위해 소음 적용..보행자 보호Tesla
2016-11-16 14:34
[포토기사]   1,698       
[사진] 2017 BMW i3


[데일리카 김송이 기자] 미국에서 하이브리드와 전기차가 ‘소음’을 필수적으로 내야한다는 규정이 신설돼 주목된다.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카스쿱은 15일(현지시간)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오는 2019년부터 하이브리드와 전기차가 30km/h(19mph) 이하로 주행 시, 소음을 필수로 내도록 하는 규정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사진] Tesla Model S P100D L 출처=ytimg


NHTSA는 차량 총 중량 4536kg(1만파운드) 이하의 모든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차량에 관련 규정을 적용할 계획이다. NHTSA는 저속 주행에서도 소음을 내도록 해 차량 존재를 보행자에게 확인시키고, 이를 통해 보행자를 보호한다는 목적이다.

NHTSA는 시속 30km 이상 운행 시에는 풍절음 등 보행자가 근처 차량의 주행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소음이 충분히 발생한다고 설명했으며, 이번 규정을 통해 연간 2400여건의 사고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시각장애인이나 부분시력장애를 지닌 보행자들을 보호하는데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 테슬라, 모델 X 60D


최소한의 소음을 필수로 내도록 하는 관련 규정은 지난 2013년 초부터 논의돼 왔으며, 총 3번의 제안서가 제출된 바 있다. 최종 승인된 규정모델은 “규정에 맞는 소음은 보행자가 차량이 오고 있음을 충분히 인지할 수 있도록 디자인된 음향적 요소를 포함해야 한다”라고 명시했다.


[사진] 쉐보레 볼트EV


sykim@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프리뷰] 쿠페형 세단의 ‘원조’로 불리는..벤츠 3세대 CLS의 특징은?
  • 벤틀리의 인테리어 제작 차별화..전통 수작업과 첨단 기술의 ‘결합’
  • 벤츠, SUV 전기차 ‘EQC’ 주행 테스트..내년 출시 계획
  • [구상 칼럼] 하드코어 오프로더로 불리는 ‘지프’..디자인의 진화는?
  • 롤스로이스, 공식 인증 중고차 사업 실시..부산서 시범 운영
  • 서울시, 교통사고 사망 통계 발표..가장 많은 사고 지역은 ‘마포구’
  • 아우디, “향후 실적의 50%는 SUV가 차지할 것”..라인업 확대 계획은?
  • [하영선 칼럼] 품질 경쟁력, 최고에 오른 현대기아차·제네시스..남은 과제는?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