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카테고리별 브랜드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체 카테고리 보기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기사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Hyundai 자동차 소비자 60%, “지금 타고 있는 차 3년 더 탈 계획”
등록 2016-11-15 10:07
[사진] K5 하이브리드


우리나라 자동차 소비자들은 지금 타고 있는 차를 앞으로 3년은 더 탈 계획이라는 결과가 나왔다.

중고차 업체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은 지난 10월부터 이달 6일까지 국내 성인남녀 700명을 대상으로 ‘지금 타는 차, 몇 년 더 타야할까’라는 주제로 온라인 리서치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57.5%가 3년 이상 더 탈 것이라고 응답했다고 15일 밝혔다.

구간별로 살펴보면 ‘1년 이상 3년 미만’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전체의 25%를 차지해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하였으며, ‘3년 이상 5년 미만’과 ‘9년 이상’이 각각 20.4%와 17.9%로 뒤를 이었다.

[사진] SM5


‘1년 이상 3년 미만’과 ‘3년 이상 5년 미만’을 선택한 이유로는 ‘무상 보증 기간까지 타겠다’, ‘수리비, 정비 스트레스를 받기 싫다’, ‘3년 이상 되면 감가가 크게 되니까’ 등을 언급했으며, ‘9년 이상’을 선택한 이유로는 ‘자동차 적정 사용 기간이 10년이라고 생각해서’, ‘첫 차로 사서 정이 들어서’, ‘경제적 여유가 없어서’ 등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 응답 데이터를 분석해보면, 3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1년이상 3년 미만’을 선택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으며, 30대에서만 ‘3년이상 5년미만’을 선택한 응답자가 23.2%로 조사됐다.

이는 30대가 사회적으로 기반을 잡아가는 시기이기 때문에, 다른 연령대에 비해 상대적으로 자동차에 사용할 수 있는 경제적 여유가 없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사진] 말리부 1.5


이어 몇 년 된 중고차를 가장 선호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출시된 지 2년 이상 3년 미만의 중고차를 가장 선호한다는 응답자가 27.5%로 1위를 기록하였으며, 1년 이상 2년 미만을 선택한 응답자가 25.9%로 2위에 올랐다.

‘1년 이상 2년 미만’을 선택한 이유로는 ‘신차급 품질에 감가율이 높아 가성비가 좋다’, ‘보증 기간은 남아있고 적당히 감가가 되어 있기 때문에’ 등이 언급되었으며, ‘2년 이상 3년 미만’을 선택한 이유로는 ‘3년 이상이면 잔고장이 걱정된다’, ‘무상 보증이 끝나면 감가가 크게 되니까’ 등을 이유로 꼽았다.

박홍규 SK엔카 사업총괄본부장은 “올해 SK엔카 홈페이지에 등록된 중고차를 분석해보면 2년 이상 3년 미만의 매물이 전체 매물의 약 23%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며 “국내 소비자들의 차량 교체 주기가 짧아지고 있어 짧은 연식의 중고차가 지속적으로 활발하게 거래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진] 쏘나타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ysha@dailycar.co.kr

[ 관련기사 ]
폭등하는 테슬라 주식, 거품론 vs. 기대감...결과는?
가격 내린 기아차 스포티지 vs. 중국차 켄보 600..‘가성비’ 따져보니
코란도 패밀리부터 카이런까지..쌍용차의 다카르랠리 도전기 살펴보니
[튜닝] 경찰차로 변신하는 르노삼성 SM6..‘엔진플러싱’
쌍용차, 송영한 국내영업본부장 부사장으로 승진 발령
르노삼성 QM3..유럽서 3년 연속 판매 1위 기록한 이유
현대차, 2017년 상반기 신입 및 인턴사원 채용..28일부터 접수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