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카테고리별 브랜드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체 카테고리 보기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기사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Hyundai Mobis “내 車는 다이어트 중..부품 경량화에 심혈을 쏟는 이유”
등록 2016-06-21 09:27
[사진]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배기가스는 확 줄이고, 연비효율성을 높이는 방법은 없을까? 여기에 달리기 성능 등 퍼포먼스까지 뛰어나다면 금상첨화다.

이는 차체를 가볍게 만들면서도 강성은 오히려 더 높이는 기술력이 요구되는데, 이를 위한 전제가 바로 ‘부품의 경량화’다. 세마리 토끼를 한번에 잡을 수 있는 방법이 여기에 있다.

초고장력강판이나 알루미늄, 클래드 메탈, 유리대체 플라스틱 등이 부품 경량화의 주요 소재인데, 글로벌 양산차 업체가 이에 목을 메고 있다.

각국 환경규제가 강화되는 추세여서 이종금속 접합이나 고강도 복합소재 등 경량소재 연구개발은 시장 경쟁력을 높이는 핵심 요소라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사진] 클래드 메탈 버스바


■ 거세게 부는 경량화 바람, 내 차는 다이어트 중

올해 1월 출시된 현대차의 친환경 전용차 ‘아이오닉’의 정부 공인 복합연비는 리터당 22.4km이다. 국산차나 수입차를 통틀어 국내 출시 차량 가운데 연비가 가장 좋다.

이처럼 높은 연비를 이끌어 내기 위해서 아이오닉은 적극적인 체중 감량에 돌입했다. 일반적으로 하이브리드 차량의 경우 배터리나 전기 모터 등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장착하기 때문에 동급 가솔린 모델보다는 무게가 더 나간다.

일단 차체 절반 이상(53%)에 초고장력 강판을 씌웠다. 초고장력강판은 일반 자동차용 강판에 비해 두께는 얇으면서도 강도나 강성은 오히려 높은 강판을 말한다.

[사진] 알루미늄 캐리어


가볍지만 단단한데다 상대적으로 더 얇게 차체를 제작할 수 있다는 장점을 지닌다. 여기에 후드와 테일 게이트, 섀시 부품 등에는 알루미늄 소재를 적용하고 연료 탱크는 강화 플라스틱 소재로 제작해 부품 무게를 줄이는데 주력했다는 후문이다.

국내외 완성차나 부품 업체들이 경량화에 주목하는 이유는 갈수록 강화되는 각국의 자동차 환경 규제에 있다. 오는 2020년까지 한국은 리터당 24.3km, 유럽은 26.5km, 미국은 18.8km, 일본은 20.3km의 연비 규제가 시행된다. 이 같은 연비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면 해당 나라에서 차를 팔 수 없다.

일반적으로 차량 무게를 10% 줄이면 연비는 6% 가량 개선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배출 가스도 일제히 줄어들어 질소산화물(NOx)은 8.8%, 일산화탄소(CO)와 탄화수소(HC)는 각각 4.5%, 2.5% 감소한다. 또 가속과 조향 성능이 각각 8%, 6% 향상되고 제동거리는 5% 단축되는 효과가 있다. 감량에 따른 하중 감소로 섀시 부품의 내구 수명이 1.7배 늘어난다는 분석이다.

최근 들어 경량화 바람은 거세게 불고 있다. 제네시스 EQ900와 현대차 쏘나타, 기아차 신형K7, 쏘렌토 등 주요 차종에는 초고장력강판이 51% 이상 적용됐다. 운전석, 섀시 모듈 부품에는 알루미늄이나 플라스틱 소재도 사용된다.

[사진] 고강도 주철 너클


■ 현대모비스, 클래드 메탈 ·고강도 복합소재 등 경량화 드라이브

이 같은 부품 경량화 추세에 맞춰 현대모비스도 선행 기술 개발과 양산 적용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모비스는 이미 쏘나타와 그랜저, 싼타페 등 차량의 섀시모듈 부품인 로어암과 너클 등에 알루미늄 소재를 적용하고 있다. 신형 아반떼에는 고강도 주철소재를 적용한 경량화 부품도 양산을 적용 중이다.

특히 현대모비스는 현대차 친환경 전용 ‘아이오닉’에 이종 복합 소재인 ‘클래드 메탈’을 ‘버스바’에 처음 적용했다. ‘버스바’는 차, 항공기 등에 사용되는 막대형 전도체로 전장 부품 간 전류 통로 역할을 한다.

기존의 버스바 소재는 대부분 구리로 전기 전도도나 가공성 측면에서는 장점이 있지만 밀도가 높아 경량화 면에서는 한계가 있었다. 하지만 구리 소재를 ‘구리-알루미늄-구리’의 클래드 메탈 이종 복합 소재로 대체하면서 기존 버스바보다 무게를 무려 45%나 줄일 수 있었다는 게 현대모비스 관계자의 설명이다.

[사진] 고강도 연속섬유 복합소재 FEM 캐리어


유리 대체 플라스틱도 양산 차에 적용 중이다. 자동차 헤드램프에 들어가는 비구면 렌즈에 유리 대신 플라스틱을 사용해 무게를 40% 줄였다. 플라스틱은 유리에 비해 비중이 1/2에 불과하면서도 투과율과 굴절률, 내구성과 가공성 등이 좋아 대체 소재로 각광받고 있다.

최근에는 스틸 대체를 위한 고강도 연속섬유 복합소재 연구개발을 통해 경량화 25% 이상을 목표로 경량 프론트엔드모듈(FEM) 캐리어(*FEM 구성 부품들이 장착되는 구조물)를 개발 중이다.

현대모비스는 향후에도 알루미늄, 마그네슘 부품의 확대 적용과 이종금속 접합, 고강도 복합소재, 금속-고분자 접합 등 다양한 경량화 기술을 연구, 개발하는 데 역량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ysha@dailycar.co.kr

[ 관련기사 ]
포드, 음성인식 시스템으로 운전자 기분까지 파악..‘햐~’
현대차, 2017년 상반기 신입 및 인턴사원 채용..28일부터 접수
기아차 ‘스팅어’, 스웨덴서 혹한기 테스트한다는데..성능은?
신형 그랜저, 3040 구매 비중 42.9%..고객이 젊어진 이유
기아차, 2110만원대 스포티지 출시..중국차 인기에 ‘견제구’
현대차, 전기차 카셰어링 서비스 실시..4월 론칭 계획
[구상 칼럼] 가장 감각적인 세단이 될..기아차 스팅어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