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카테고리별 브랜드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체 카테고리 보기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업계소식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Hyundai 車업계 수장들, 부산모터쇼서 자율주행 · 친환경 특별 강연
등록 2016-05-12 15:38
[사진] [부산모터쇼] 캡처 컨셉트카


부산국제모터쇼 사무국은 오는 6월 1일 진행되는 ‘미디어 초청 갈라디너’에 권문식 현대차그룹 부회장과 알워드 니스트로 메르세데스-벤츠 R&D 북미담당 CEO가 특별 연사로 나선다고 12일 전했다.

부산시와 벡스코는 ‘2016 부산국제모터쇼’의 프레스데이 하루 전인 6월 1일 오후 6시에 부산 해운데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국내외 취재기자단 및 참가업체 임직원 500여명을 초청해 미디어 초청 갈라디너를 진행한다.

첫 번째 연사인 현대차그룹 연구개발 수장인 권문식 연구개발본부장 겸 부회장은 친환경 자동차의 미래기술을 주제로 한국 자동차산업 미래 비전을 제시할 계획이다. 권 부회장은 친환경 자동차 개발, 연료전지자동차 개발 등 자동차 첨단 기술개발 역량을 향상시켜온 장본인으로서, 현대차그룹이 2020년까지 사활을 걸고 추진하는 친환경차 개발과 관련하여 어떤 전략과 계획을 밝힐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어 자율주행차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인 벤츠의 연구개발을 주도하고 있는 R&D 북미담당 CEO인 알워드 니스트로가 특별 연사로 나선다. 메르세데스 벤츠의 기술 연구, 파워트레인 엔지니어링, 소프트웨어 디자인에서부터 차량 디자인까지 벤츠의 브레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니스트로 CEO는 이번 갈라디너를 위해 최초 방한한다.

지난해 ‘LA모터쇼 CCE(커넥티드 카 엑스포)’의 컨퍼런스 패널로 벤츠가 추구하는 미래형 자동차의 비전을 제시한 바 있는 니스트로 CEO는 이번 부산모터쇼 갈라디너 연설을 통해 벤츠의 미래형 자동차 기술 개발에 대한 비전과 청사진을 종합적으로 제시할 예정이다.

강연 후에는 미디어 취재기자와 참석인사들 간 네트워킹 행사와 함께 만찬도 갖는다. 이번 미디어 초청 갈라디너는 2016 부산국제모터쇼를 여는 첫 번째 행사로, 미래형 자동차의 비전을 제시하는 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함정오 벡스코 대표는 “앞으로 이 행사를 정례화해 부산모터쇼가 세계적인 자동차 핫 이슈들을 선도할 수 있는 장을 만들어 가겠다”며 “미디어가 주인공인 행사인 만큼 2018 부산모터쇼부터는 자동차기자단이 주도적으로 행사를 기획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데일리카 김송이 기자   sykim@dailycar.co.kr

[ 관련기사 ]
벤츠, AMG C 63 카브리올레 출시..가격은 1억2700만원
벤츠·BMW, 쿠페·컨버터블 단종 계획..촘촘한 라인업 역효과
한국형 아반떼 vs. 중국형 아반떼..차이점 비교해보니...
현대차, 中서 ‘올 뉴 위에동’ 출시..영 패밀리 적극 공략
벤츠, 2019 GLE 도로주행 테스트 포착..디자인 살펴보니
쏘나타, 렌터카·장애인 전용 LPi 추가..틈새시장 공략
현대차 ‘2017 아반떼’ 출시..가격은 트림별 10만~47만원 인상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